손준호-김소현, MBC 라디오 '오늘 아침 정지영입니다' 출연

기사입력 2019.11.15 23:0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9ef502bbcb4db95912dc045cad3fb55a.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김소현이 손준호와 함께 '오늘 아침 정지영입니다'에 출연했다. 

 

15일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MBC FM4U '오늘 아침 정지영입니다'에 출연해 남다른 부부애와 유쾌한 입담을 발휘했다. 

 

이날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함께 출연하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 대한 질문에 김소현은 "처음으로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있는데 손준호 씨가 아무 조건 없이 흑기사처럼 마리 앙투아네트를 지켜주는 역할이다. 내가 매달리는 장면들도 있다" 고 말했으며,  이에 손준호는 "그래서 아주 좋다" 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함께 작품을 하면서 불편한 점이 없느냐는 질문에 김소현은 "함께 공연을 많이 하다 보니까 이 사람으로 보이지 않고 역할로 보인다. 그래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고 밝히며 직업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한편, "처음에는 상대역이어도 같이 출연 안 하려고 했었는데 이제는 일부러 '부부페어'를 보러 오는 분들도 있어 정말 감사하다.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부부페어는 오늘 저녁이 마지막" 이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김소현은 "나이에 대한 선입견을 지워보니 손준호 씨가 남자로서 굉장히 든든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란 생각을 했다" 며 국민 뮤지컬 부부 탄생 이야기를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김소현과 손준호는 현재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마리 앙투아네트와 페르젠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극적인 삶과 사회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조명해 진실과 정의의 참된 의미를 깊이 있게 다룬 작품이다. 17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