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차일드 인 타임』, '베네딕트 컴버배치', 이언 매큐언 원작 영화로 새해 컴백

기사입력 2019.11.23 19:4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영국 최고의 작가와 배우의 만남!'


<닥터 스트레인지>의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주연을 맡은 이언 매큐언 원작 영화 <차일드 인 타임(The Child in Time)>(감독: 줄리언 파리노)이 오는 1월 9일 국내에서 개봉한다. 
 

s1.jpg

 

s2.jpg

[사진='차일드 인 타임', 스틸 컷 / 제공=그린나래미디어]


<차일드 인 타임>은 어린 딸을 잃어버린 후 아이를 그리워하며 살아가는 부부의 시간을 그린 영화로, [속죄], [체실 비치에서], [칠드런 액트] 등으로 유명한 영국 최고의 작가 이언 매큐언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영국 BBC 인기 드라마 [셜록], <닥터 스트레인지>, <커런트 워> 등 다양한 영화를 통해 천재 캐릭터를 연기해온 매력적인 스타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이번 영화에서 딸을 잃은 슬픔을 극복하고자 노력하는 작가 ‘루이스’ 역을 맡아 감성 연기에 도전한다.
 
또한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트레인스포팅>, 넷플릭스 드라마 [블랙 미러 3]의 연기파 배우 켈리 맥도날드는 ‘루이스’의 아내 ‘줄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쳐 이언 매큐언 작가 특유의 섬세한 문장들을 명품 감정 연기로 스크린에 담아냈다는 극찬이 두 배우에게 쏟아지고 있어 벌써부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스틸에서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상반된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사랑스러운 딸과 시간을 보내고 있는 평범한 아빠 ‘루이스’의 모습에서는 따스함과 행복이, 아이를 잃어버린 후 혼자 남은 그의 모습에서는 긴장감과 슬픔이 느껴진다.
 
영국 최고의 작가와 배우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이언 매큐언 원작, 베네딕트 컴버배치 주연 영화 <차일드 인 타임>은 오는 1월 9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