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 있는 인간들' 민우혁, 꽃미남 주원재 역으로 등장

기사입력 2019.11.29 23:2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민우혁, ‘잘생김의 정석’ 주원재 역으로 등장 비주얼로 올킬.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배우 민우혁(박성혁)이 '잘생김의 정석' 주원재 역으로 등장하며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27일 첫 방송된 '하자있는 인간들' 1, 2회에서는 주서연(오연서)이 낯선 여자들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큰오빠 주원재(민우혁)를 좋아하는 여자들에게 오해를 받게된 것. 이어 집으로 돌아온 주서연은 주원재, 주원석(차인하), 주서준(김재용) 삼형제를 향해 소리쳤고, 민우혁은 자연스런 분위기에서도 압도적인 모습으로 첫 등장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주서연이 꽃미남 혐오증에 걸린 이유가 밝혀졌다. 주서연은 평범한 가정에서 태어났지만, 무척 잘생긴 두 오빠 주원재, 주원석과 남동생 주서준 때문에 꽃미남을 혐오하게 된 것이다. 그 중에서도 자체발광 외모를 자랑하는 주원재 역의 민우혁은 다부진 몸과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온미남'의 정석을 보여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하자있는 인간들' 3, 4회에서는 민우혁과 황우슬혜(황진희)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주차를 기다리고 있던 주원재를 주차 요원으로 착각한 이강희(황우슬혜)는 주원재에게 다짜고짜 주차비를 내밀었다. 주원재는 그런 이강희에게 "주차비 좀 예의바르게 드려라. 사소한 거에서 인성 드러나는 거 몰라?" 라고 말하고는 차에 올랐다.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민우혁과 황우슬혜의 첫 만남은 앞으로 전개될 이들 짝의 로맨틱 코미디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민우혁이 나오는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저녁 8시 55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