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기생충』, 제77회 골든글로브 어워즈,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 쾌거!

기사입력 2020.01.06 21:3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봉준호 감독,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합니다. 그 언어는 영화입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대한민국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올해로 77회째를 맞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가 주최하고 매년 미국 LA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 시상식과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양대 시상식 중 하나다.
 

still_06.jpg

[사진='기생충',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받는 봉준호 감독 / 제공=CJ엔터테인먼트]


미국 현지 시간으로 5일(일) 오후 5시 LA 비버리힐스에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개최된 가운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韓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데 이어 또다시 韓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까지 품에 안으며 대한민국 영화 역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또 하나 남겼다.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놀라운 일입니다. 믿을 수 없습니다. 나는 외국어로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어서, 통역이 여기 함께 있습니다. 이해 부탁드립니다.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죠.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그리고 멋진 세계 영화감독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이미 영광이었습니다.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합니다. 그 언어는 영화입니다. (I think we use only just one language, The Cinema.)”라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시상식 직후 이루어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봉준호 감독은 “자본주의에 관한 영화인데, 미국이야말로 자본주의의 심장 같은 나라니깐 논쟁적이고 뜨거운 반응이 있을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정치적인 메시지나 사회적인 주제도 있지만, 그것을 아주 매력적이고 관객들이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전해주는, 우리 뛰어난 배우들의 매력이 어필되었기 때문에 미국 관객들에게 좋은 반응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까 수상 멘트할 때 정신이 없어서 간결하게 서브 타이틀(자막)에 대한 이야기만 했는데, 같이 일한 멋진 앙상블을 보여준 우리 배우들과 같이 일한 스탭, 바른손, CJ, NEON(미국 배급사)의 회사 분들께 감사의 말을 못 했었어요. 마침 이렇게 얘기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still_02.jpg
[사진='기생충', 골든글로브 수상후 봉준호 감독, 송강호 이정은 배우 / 제공=CJ엔터테인먼트]
 

 

<기생충>은 지난해 10월 11일 미국 현지 언론과 평단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뉴욕과 LA 3개 상영관에서 선개봉했다. 당시 <기생충>의 오프닝 스코어는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모든 외국어 영화의 극장당 평균 매출 기록을 넘어서는 신기록이었다.

 

 

개봉 후에는 관객들의 입소문이 더해지며 상영관 수를 최대 620개까지 빠르게 확장했다. <기생충>은 개봉 80여 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꾸준한 흥행세를 유지하며 5일 기준 북미 박스오피스 누적 매출 2,390만 739달러(약 279억 원)를 돌파했다. 이는 북미에서 개봉한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 기록이자 북미에서 개봉한 역대 모든 외국어 영화 중 흥행 순위 8위의 대기록이다.

 

 

<기생충>의 북미 흥행세는 이번 골든글로브에서의 수상 소식 및 2월에 있을 아카데미상 노미네이트 기대감까지 더해지며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