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이창용, 섬세한 연기로 관객 사로잡아

기사입력 2020.01.29 01:2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 공연사진_이창용(제공.오디컴퍼니).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배우 이창용이 한국 초연 10주년을 맞은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의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이창용은 지난 23일 '앨빈 켈비' 역으로 이번 시즌 첫 무대에 올랐다. 그는 초연부터 네 번 시즌을 함께 하며 역대 모든 토마스와 최고의 조화를 선보이고 있다. 그는 작품 워크숍부터 참여해 캐릭터에 대한 세밀한 분석과 이해로 '완성형 앨빈'을 만들어냈다. 

 

이창용은 자신의 상징인 동심과 감성을 자극하는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목소리와 밝고 유쾌한 모습으로 토마스와 관객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손짓, 몸짓, 눈빛 하나 하나에 '앨빈'을 더욱 깊이 있게 그려냈다.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는 베스트셀러 작가인 토마스가 그의 소중한 친구인 앨빈과 함께 과거와 현재 기억을 오가며 친구의 송덕문(頌德文, 고인의 공적을 기리어 지은 글)을 완성시켜 나가는 과정을 액자식 구성으로 담아낸다. 

 

두 명의 배우가 퇴장 없이 극 전체를 이끌어가는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는 동화 속 서재를 옮겨 놓은 듯한 무대, 토마스와 앨빈의 기억을 상징하는 종이 뭉치, 하얀 종이 조각이 흩뿌려지며 눈이 오는 듯한 장면 연출 등 아련한 감성과 시각적 아름다움으로 진한 감동을 남긴다.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는 2월 28일까지 백암아트홀에서 관객을 만난다. 이석준-고영빈-강필석-김다현(김세현)-송원근-정동화-이창용-정원영-조성윤(조강현)이 나온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