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이정진 "광진구서 30년 살아, 진짜 맛 알려주겠다"

기사입력 2020.02.14 00:4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00213_백반기행_38회_종합.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30년 광진구 주민인 배우 이정진이 주민들만 안다는 광진구의 숨은 밥상을 공개한다. 

 

14일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훈훈한 외모로 여심을 사로잡는 배우 이정진과 함께 서울 광진구를 찾아간다. 

 

일일 식객으로 나선 이정진은 "광진구에서 무려 30년 가까이 살았다" 며, 현재도 광진구 화양동에 거주 중임을 밝혔다. 주민답게 "광진구의 진짜 맛을 알려드리겠다" 라며 길잡이를 자처해 식객 허영만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나루터가 있는 광진구는 예부터 사람들이 많이 모였던 곳으로 미식가들 사이에는 숨겨진 맛의 도시로 유명한 가운데, 이정진은 주민들만 안다는 '광진구의 숨은 밥상'을 낱낱이 공개했다. 

 

식객 허영만이 감탄을 내뱉은 '참꼬막'이 소개된다. 벌교 출신 주인장이 직접 공수한 참꼬막의 신선한 맛에 식객 허영만은 감동하며 본인만의 '참꼬막 즐기는 법'을 전했다. 

 

한편 이정진은 살이 포동포동하게 오른 주꾸미 구이를 먹고 쫄깃한 식감에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양념과 주꾸미 본연의 맛을 살리는 주인장의 손맛에 감동해 "밥 없이는 안 될 것 같다" 며 폭풍 먹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정진이 자신 있게 식객 허영만을 이끌고 간 곳은 바로 남녀노소 싫어하는 사람이 없는 '국민 야식' 치킨 집이다. 5년 이상 버티는 집이 없기로 소문난, 건대 번화가에 무려 25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는 터줏대감 닭 집이다. 

 

단골손님이 적극 추천한 달콤하면서도 고소한 간장 치킨 맛에 이정진은 '밥'을 찾기에 이르렀다. 다른 음식에 비해 치킨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식객 허영만도 반하게 만든 치킨의 맛이 공개된다. 

 

다른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유쾌한 먹방부터 속 깊은 이야기까지, 배우 이정진과 함께한 광진구 백반기행은 14일(금) 밤 8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