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나와 홍매와' 신구 "마지막에 자연스럽게 가족들과 이별하는 게 잘 죽는 방법"

기사입력 2020.02.18 23:3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00218_171508.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2월 18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 프레스콜이 열렸다. 프레스콜은 전막 시연,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배우 신구(신순기), 손숙, 조달환, 서은경, 최명경이 참석했다. 

 

신구는 "죽는 것에 잘 죽고 잘 못 죽는 게 있을까 싶냐마는 마지막에 자연스럽게 가족들과 이별하는 게 잘 죽는 방법이 아닌가 생각한다" 고 말했다.   

 

20200218_160811.jpg

 

손숙은 "신구 선생님과는 국립극단 시절부터 함께 무대에 섰다. 특별하게 호흡을 맞추지 않더라도 서로에 대한 신뢰가 있어서 편하다. 이 작품은 김광탁 작가 자전적 이야기다. 아프고 슬픈 얘기다. 초연 때는 그 감정에 무척 젖어 있지 않았나 싶다. 네 번째 하면서 거기서 벗어나 이 작품을 들여다보는 느낌이 있다. 작품에 임하는 태도는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점은 없다" 고 말했다. 

 

이어 "요즘 병원에서 뭘 주렁주렁 달고 그런 건 안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극 중에서도 '홍매'는 할아버지가 병원에서 떠나는 걸 싫어한다. 고통을 줄여주되 생명을 억지로 연장하는 건 안했으면 좋겠다. 그것도 잘 죽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 고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20200218_161111.jpg

 

손숙은 "두 달 동안 공연 연습을 많이 해왔다. 코로나19 때문에 예매했다가 취소한 분들도 있고, 공연장이 초토화됐다.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관심을 많이 가지는데 공연계에 대해서는 관심이 부족하다. 우리는 배우니까 단 몇 명이 앉아 있어도 공연을 해야 한다. 하지만 많이 속상하다. 언론인 여러분들이 많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고 관심을 부탁했다.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는 김광탁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를 다룬 사실주의 연극이다. 간암 말기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를 지켜보는 한 가족의 이야기를 그렸다. 제6회 차범석 희곡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신구와 손숙은 2013년 초연에 단일 캐스트로 출연한 뒤 앙코르 공연, 2016년 극작가 차범석 타계 10주기 추모 공연 이후 약 4년 만에 다시 부부로 나온다. 

 

신구는 극에서 함경도가 고향으로 17세에 월남해 가족을 부양하다 78세에 말기 간암 판정을 받고 정신착란증을 보이는 실향민 아버지를 연기한다. 손숙은 아픈 남편을 헌신적으로 돌보는 '홍매' 역을 맡았다. 조달환과 서은경은 아들과 며느리 역할을 연기한다. 최명경은 정씨로 나온다.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는 3월 2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