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제이미' 뜨거운 호응 속 국내 초연 개막

기사입력 2020.07.07 15:1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이미] 공연사진_제이미역_조권, 신주협, MJ, 렌 (제공.(주)쇼노트).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영국 외 세계 최초이자 아시아 초연인 뮤지컬 '제이미'가 한국 1대 제이미의 탄생을 알리며 흥행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지난 4일 '제이미' 한국 공연이 개막했다. 제이미 역의 조권, 신주협, MJ(아스트로), 렌(뉴이스트), 마가렛 역의 최정원, 김선영, 휴고 역의 윤희석, 최호중 등은 눈을 뗄 수 없는 재미와 감동을 주는 열연으로 '제이미'의 매력을 선보였다. 

 

한국 1대 제이미 조권, 신주협, MJ(아스트로), 렌(뉴이스트)은 가창력과 연기력, 넘치는 끼와 재능으로 무대를 채웠다. 

 

마가렛 역의 최정원과 김선영, 휴고 역의 윤희석과 최호중은 제이미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그가 성장할 수 있도록 길을 안내하며 작품 완성도를 높였다. 최정원과 김선영은 이들의 곁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며, 특별한 아들을 향한 진한 모성애를 전달했다. 윤희석과 최호중은 휴고와 전설적인 드랙퀸 로코 샤넬 역을 재치와 감각으로 개성 있게 풀어내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2007071101373110.jpg

 

'제이미'는 2011년 영국 BBC에서 방영된 다큐멘터리 '제이미: 16살의 드랙퀸'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세상 편견에 맞서 자신의 꿈과 진정한 자아를 찾아가는 특별하고 당찬 17세 고등학생 제이미의 감동적인 성장 이야기를 그린 웨스트엔드 최신 히트작이다. 

 

아시아 최초로 첫 선을 보인 '제이미'는 현대적인 팝 음악과 연극적인 요소가 어우러지며 조화를 이룬 작품이다. 8인조 라이브 밴드가 선사하는 신나는 음악, 역동적인 안무의 길거리 춤은 꿈을 향한 도전이란 주제를 더욱 유쾌하게 전한다. 

 

한편 '제이미'는 전 예매처(LG아트센터 누리집, 인터파크 티켓, 멜론 티켓, 쇼노트 누리집)에서 7월 10일까지 예매 시, 개막 기념 특별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9월 1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