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태-정다은, 2020 서울노인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기사입력 2020.09.30 00:5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restmb_allidxmake.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배우 정희태와 정다은이 서울노인영화제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소속사 빅보스 엔터테인먼트는 "노인부터 청소년까지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연기 내공 두 배우가 이번 홍보대사 위촉으로 영화제 의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서울노인영화제는 영화를 통해 새로운 노인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취지 영화제로 우리에게 찾아온 새 일상 속에서 사회적 거리가 주는 한계를 넘어서서 사람과 사람 사이 '정서적 거리'를 이어주는 '연대'의 장이자 '사이 공간(In Between)'이 되고자 'ㅅ ㅏ 이공간(In Between' 이란 기획으로 진행된다. 

 

정희태는 드라마, 영화, 연극 무대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는 폭넓은 연기 활동으로 대중 사랑을 받고 있으며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리', '어린 의뢰인', '7번방의 선물'과 같은 가족, 인권이 얽힌 영화에 출연하며 깊이 있는 주제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풀어내기도 했다. 

 

특히 2019 서울노인영화제 '시스프렌드상' 수상작이자 '치매' 관련 사회적 주제를 전하는 작품 '스트레인저' 주연으로 열연하며 서울노인영화제와도 뜻깊은 인연을 맺어왔다. 

 

또 정다은은 최근 화제작 카카오 M '연애 혁명' 속 미워할 수 없는 참견쟁이 양민지로 열연, 1020 세대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특히 영화 '선희와 슬기'에 출연해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신인 여자 배우상에 지명되는 등 떠오르는 충무로 신예로 활약하고 있다. 

 

한편 2020 서울노인영화제는 10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서울극장과 CGV 피카디리 1958 등 온.오프라인에서 동시 개최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