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근에서 발생한 지진과 국내외 지진발생 현황

기사입력 2010.02.10 17:3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월 9일 18시 08분 14초에 서울 부근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이 발생한 위치는 경기도 시흥시 북쪽 8km 지점(37.45°N, 126.80°E)으로, 서울 부근과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동이 2~3초 동안 지속되어 건물이 흔들리기도 하였으며, 대부분의 사람이 진동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지진은 국내에서 2010년 들어 7번째로 발생한 지진이며,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유감지진이 발생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아울러, 2009년에는 국내에서 총 60회의 지진이 발생하였으며, 이 중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8회, 유감지진은 총 10회 발생하였다.

1978년 지진 계기관측 이후 이번 지진은 수도권 일대에서 발생한 3번째 지진으로 규모는 가장 컸다. 지난 1990년 6월 14일 03시 37분에 서울 동부지역에서 규모 2.3의 지진, 2004년 9월 15일 07시 47분에 광명시 북동쪽 약 5km 지점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으며, 3건 모두 사람이 진동을 느낀 유감지진으로 기록되었다.

규모 3.0 지진은 진앙 부근의 대부분의 사람이 느낄 수 있고, 매달린 물체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이다. 이번 지진은 규모가 3.0이지만 지진이 지하 약 10km의 얕은 층에서 발생했고, 많은 사람이 살고 있는 인구밀집 지역에서 발생해 많은 사람이 진동을 느낄 수 있었다.

기상청에서 관측된 지진발생 현황을 보면 최근 10년간 한반도에서 연평균 43회가 발생하였으며, 특히 2009년에는 국내에서 총 60회의 지진이 발생하였다.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8회, 유감지진은 총 10회였다.

역사적으로 보더라도 우리나라는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다. 조선시대의 예를 들면 1692년 11월 2일 이경(밤 9시~11시)에 서울지역에서 크게 지진에 발생하여 경기도,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강원도 등 전국에서 지진을 감지하였다고 한다. 소리는 천둥치는 것 같았고, 심한 곳에서는 집이 흔들리고 창문이 저절로 열렸으며, 산천초목이 진동하지 않는 것이 없어 새와 짐승들이 놀라서 흩어지고 도망하여 숨기까지 했다고 한다(출처: 조선왕조실록).

지진은 기상현상과 달리 현재까지의 과학기술로는 예측이 불가능하다. 지진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내진설계를 통해 지진의 큰 진동으로부터 빌딩이나 교각, 댐 등이 무너지지 않도록 함으로써 1차적인 피해를 줄이는 방법과 신속 정확한 지진정보의 전달로 가스, 지하철과 같은 생명선(Life-line)이 망가지면서 발생하는 2차적인 피해를 줄이는 방법이 있다.

최근 들어서는 지진 관측 및 분석, 통보 기술이 발달하면서 지진이 발생하면 얼마나 빨리 국민에게 알려 2차 피해를 줄일 것인가에 주력하고 있고, 기상청은 지진 경보 발령 수준을 현재 120초 이내에서, 2015년에는 50초 이내, 2020년에는 10초 이내로 앞당길 수 있도록 국가지진조기경보시스템 구축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기상청은 아이티 대지진을 계기로 지진학계, 심리학계, 방재기관, 단체, 산업계, NGO 등의 관계자를 초청하여 지진조기경보체계, 대규모 기반시설 지진대비 및 지진산업 전망, 지진 피해에 따른 국민들의 심리적 위기 등을 논의하기 위해 ‘한반도 지진대응 포럼(2월 25일, 서울 대방동 공군회관)’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 자리에서 이번에 발생한 지진의 원인 분석 등을 지진관련 학계와 함께 토의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