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134.jpg

뮤지컬 '명성황후' 코로나19 여파 개막 2주 연기

기사입력 2020.12.30 01: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1 명성황후] 포스터_제공 (주)에이콤.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2021년 1월 6일 개막을 준비해온 뮤지컬 '명성황후'가 코로나19 여파로 2주간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 

 

공연제작사 에이콤은 "현재 확산세에 있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하고 배우, 제작진 안전한 제작 환경과 코로나19에 대한 관객 염려를 충분히 고려해 공연 개막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 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명성황후'는 2021년 1월 19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한다. 기존에 티켓을 오픈한 1월 6일부터 24일까지 예매 건들은 각 예매처를 통해 취소 수수료 없이 일괄 취소될 예정이다. 

 

이번 '명성황후'는 초연 25주년을 기념해 2년여 간 새롭게 준비해온 프로덕션이다. 서사를 강화한 대본 수정, LED를 이용한 무대 디자인, 세계적인 작곡가 양방언의 편곡, 새로 제작한 의상 등 대대적인 변화를 준비해왔다. 

 

윤홍성 에이콤 대표는 "2년여 동안 준비가 헛되지 않도록 그리고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많은 분들에게 '명성황후'가 위로를 전할 수 있도록 공연을 무대에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개막이 연기된 기간만큼 더욱 최선을 다해 25주년 공연을 준비하겠다" 고 말했다. 

 

'명성황후'는 조선 왕조 26대 고종의 왕후인 명성황후 비극적인 삶을 그린 창작 뮤지컬로 1995년 예술의전당에서 초연했다. 이번 공연에는 김소현, 손준호, 신영숙, 강필석, 박민성(박성환), 윤형렬, 이창섭 등이 출연한다. 2021년 1월 19일부터 2월 26일까지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