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2024년까지 청년정책에 304억원 투입한다

기사입력 2021.02.26 17:2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창원시, 2024년까지 청년정책에 304억원 투입한다.jpg


‘2024 창원형 청년정책 시행 계획 확정’ 4개 분야 20개 과제 

밀레니얼세대의 다양한 요구 반영…창원청년 헌장 제정 등


 [선데이뉴스신문=허왕국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청년의 삶 전반을 아우르는 ‘2024 창원형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그간 시가 단편적으로 추진하던 청년정책들의 매듭을 잇고, 신규시책을 대폭 발굴해 완성한 향후 4년간의 창원시 ‘청년정책 방향타’이다.


 시는 밀레니얼 세대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확정한 이번 시행계획을 기반으로 2024년까지 조직·일자리·생활·문화의 4개분야 20개 청년과제에 304억4700만원을 투자해 ‘청년이 꿈꾸는 하루를 함께 만드는 도시’라는 비전을 달성할 계획이다.


청년의 기본권리 보장에 방점 · 창원청년 헌장 제정


 시는 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좌우하는 청년의 역할과 위상정립을 위해 ‘창원청년 헌장’을 제정하고, 올해 9월 둘째주 토요일에 ‘창원 청년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를 위해 오는 6월 중에 지역청년이 주체가 된 ‘(가칭)청년헌장회의단’을 구성하고 청년의 기본적 권리 등을 담은 헌장을 제정해 올해 첫 개최하는 창원 청년의 날 기념행사에서 공표한다. 


 또한 시행 중인 청년꿈터 지원사업의 대상을 청년 운영자에서 청년 기여시민인증을 받은 운영자로 확대 추진하여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공간 마련에 나선다.


청년의 일할 권리 보장


 시는 청년 취업시장 부진을 타개하기 위한 활로로 청년창업 지원을 확대한다. 우선, 관내 업력 7년 이내의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성장단계별 맞춤형 사업화를 지원한다. 

 

 또한 청년인재의 유망 스타트업 진입을 촉진하기 위해 창업기업 청년면접수당을 2023년도에 신설하여 관내 소재 창업기업에 면접을 응시한 청년에게 면접수당을 지원한다. 

 

 청년의 글로벌 취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도 강화한다. 청년에 글로벌 마케터 전문교육과 무역 실무 관련 자격증 취득 기회를 제공하고, 우수 수료생에는 해외 박람회 참가를 지원하는 한편, 수료생 전원에 수출기업 취업연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청년인구유입을 위한 청년일자리 리쇼어링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계획한 ‘창원청년 일자리캠프’는 창원 소재 대기업 및 중견·중소기업, 공공(연구)기관에 취업을 희망하는 전국 청년의 일자리 매칭을 위한 다양한 온·오프라인 기획행사를 내년부터 개최할 예정이다.


청년 주거기본권 보호 강화


 청년의 기본적 주거권 보호시책은 지금보다 더욱 강화한다. 임차보증금 1억원 이하 또는 월세 60만원 이하 주택에 거주하는 청년에 1년간 최대 150만원의 월세를 지원하는 ‘청년월세 지원사업’과 무주택 신혼부부에 연 최대 100만원의 전세대출 이자를 지원하는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은 꾸준히 확대한다. 


 도심의 노후화된 빈집을 정비하여 청년 주거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창원시 청년주거 개선사업’도 한국토지주택공사, 경남개발공사 등 관계기관 협의와 연구용역을 거쳐 올해 안에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청년이 안정적인 생활여건으로 지역에서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돕는 ‘청년내일통장’, ‘면접정장플러스’, ‘구직활동수당’의 기존사업도 점차적으로 규모를 확대해 계속 추진한다.


더 가깝게, 모두가 즐기는 청년문화


 문화·콘텐츠산업에 진출하고자 하는 지역청년에게 강의와 테마형 수업을 병행한 전문인력 양성프로그램을 제공해 지역 문화기획자로 활동하도록 돕는 ‘창원문화기획자 양성사업’을 시행한다. 


 또한 청년 누구나 생활 가까이에서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도록 관내 민간 및 공공시설을 활용해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창원 문화철철공작소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향후 충무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인 ‘진해문화플랫폼 1926’과 연계한 지역문화 거점공간으로 발전시킨다. 


 이 밖에도 지역청년들이 지식·활동 등을 통해 청년문화를 공유하고, 다양한 관심의 청년공동체로 발전할 수 있도록 책을 매개로 한 청년 문화생활 지원사업인 ‘창원청년 북돋움 개최 사업’과 ‘창원문화 활동정보 공유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024 창원형 청년정책은 밀레니얼 세대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하여 청년 삶 전체를 포괄한 기본적 권리보장에 초점을 두었다”면서 “이번 청년정책 시행이 어느 때 보다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청년세대에게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로 전달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왕국 기자 hyk5603@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