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134.jpg

창원시, 대규모 투자기업 ㈜오성사 창원3공장 신축 기공식 개최

㈜오성사 창원 제3공장 신축 터닦기 기공식....... 내년 6월 준공 목표
기사입력 2021.10.12 17:5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11012_175526.jpg


 [선데이뉴스신문=허왕국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올해 5월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한 ㈜오성사가 12일 성산구 창원국가산단 내 신규 사업장 부지에 창원 제3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성사의 이번 행사는 창원시와 투자금액 710억원, 신규고용 75명의 투자협약 체결에 따른 후속조치이다. 사업장 신·증설 투자가 순항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날 기공식에는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한국산업단지공단 박성길 경남지역본부장,  오성사 김정하 대표이사, 하정우 부사장, 정계동 노동조합위원장, LG전자 김태완 상무, 동원건설산업 장기영 회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자동화 설비로 완공될 스마트공장 신축 첫 삽을 떴다. 


 기공식과 함께 본격 공사가 진행될 창원3공장은 가정용 전자기기 제품의 판금, 사출 및 조립공장으로서, 창원국가산단 내 웅남동 일원에 부지 약 29,502㎡, 건물연면적 약 26,000㎡ 규모로 동원건설산업에서 시공한다.


 대규모 투자기업 ㈜오성사는 1965년 창립하여 1977년 창원1공장을, 1983년 창원2공장을 준공하는 등 창원시와 오랜 인연을 이어 왔으며, 소형부터 중대형 가전제품의 개발부터 완제품 생산·판매까지 총괄하여, 국내 유명 가전업체(LG)에 납품하고 있고, 전기차 부품 및 배터리 팩, 가정용 ESS(에너지저장장치) 등 그린·고부가제품도 양산하고 있다. 인도·중국 현지법인을 갖고 있는 글로벌 중견기업이며, LG전자, LG솔루션의 협력사이기도 하다.


 창원3공장은 2022년 6월경 준공할 계획이며, 판금-사출-조립 라인을 일원화하고, 자동화 설비 구축으로 생산물량 증가에 대비하고 생산성·효율성이 향상된 스마트공장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LG전자 파트너로서 끊임없는 혁신으로 발전해가는 오성사의 대규모 투자 사업장 신축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다하겠다”며 “창원시와 함께 성장한 기업으로서,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을 위해 신규 고용에도 지속적으로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올해 82개사 투자금액 3조1,234억원, 신규고용 5,453명의 투자유치 성과를 내며 경제 V턴 실현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아울러, 기업투자 과정의 애로사항 해결과 신속 실현을 위한 기업투자 SOS T/F팀 가동, 허가에서 성장까지 무한 관리하는 ‘허성무 코디네이터’ 운영 등 투자유치의 실질적 효과 증대를 위한 사후관리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허왕국 기자 hyk5603@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