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134.jpg

“홍주희 정의당 선대위 청년대변인, 정부마저 뒷북조치 반성없다”

기사입력 2021.12.30 01:4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717156317_5s07AMx6_26db33995b863bc2c974a76e1f65696d2e0c3b2b.jpg


홍주희 정의당 선대위 청년대변인,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정부는  오판으로 두 달이나  늦어진 쌀 매입 시장격리 결정을 이재명 여당  대선후보의 요청에  대한 수용으로 포장했다고 홍주희  정의당 선대위  청년대변인은 12월 29일(수) 오후에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했다.

 

홍 청년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부는 쌀 가격 안정을 위해 농민단체와 함께 개정한 양곡관리법에 따른 시기였던 10월을 넘겼다. 이러한  늦장에도 27만톤  중 20만톤만 시장격리를 하겠다는 미흡한 조치를 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농수산업을  국가식량안보의  차원으로 격상시킬 것을 약속드린 바 있다. 또한 농어민 기본소득과 품목별 가격 변동지기불제 확대, 농업예산 5% 이상 확보, 전국민 먹거리기본법을 통한 농수산물 유통 순환 체계 구축 등을 공약으로 약속드렸다고 덧붙였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