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134.jpg

"강선우 대변인, 윤석열 후보가 신천지 영장 거부한 이유, 무속인 조언"

기사입력 2022.01.17 20:0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551152130_6Lqt1iox_de12898ad7c80dad7c8e9d09102d73783318d87d.jpg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선대위 대변인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2019년 2월 대구에서 코로나가 크게 확산했을 때,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신천지 교단에 대한 강제수사와 압수수색 영장을 지시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선대위 대변인은 오늘 1월 17일(월) 오후 3시 10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2층 브리핑룸에서 밝혔다.

 

이어 그러나 당시 대검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돌입할 시 반드시 대검과 사전 협의하라며 법무부의 지시를 묵살해서 국민을 의아하게 했다. 그런데 그 실마리가 드러난 것은 윤석열 후보의 지난해 12월 관훈클럽 토론회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압수수색은 방역과 역학조사에 도움이 안 된다. 더구나 이걸 공개적으로 한다는 것은 너무 어이가 없는 짓"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