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134.jpg

국립합창단 '카르미나 부라나' 3월 2일 예술의전당 공연

기사입력 2022.01.18 23:2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 국립합창단 기획공연_위대한 합창 시리즈 1_카르미나 부라나.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국립합창단(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이 독일 대표적인 현대음악 작곡가 칼 오르프(Carl Orff, 1895~1982) '카르미나 부라나'를 공연한다. 국립합창단이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기획공연 '카르미나 부라나'는 위대한 합창 시리즈 그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3월 2일 저녁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며 윤의중 단장 겸 예술감독이 지휘대에 오른다. 

 

1895년 독일 뮌헨 출신 칼 오르프는 오페라, 음악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변화를 주도하며 20세기 현대 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이자 지휘자, 음악 교육가다. 1921년 독일 작곡가 하인리히 카민스키(Heinrich Kaminski, 1886~1946)를 사사한 그는 뮌헨.만하임.다름슈타트에서 지휘를 공부했고, 1936년 일생 일대 역작 오라토리오 '카르미나 부라나'를 완성하며 세계적 명성을 얻는다. 

 

이 작품은 197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시립오페라극장에서 일부 초연되었고, 3부작 전곡 초연은 1953년 이탈리아 밀라노 라 스칼라 극장에서 연주되었다. 성악 및 합창, 오케스트라, 춤, 무대장치 등이 한데 어우러진 예술작품으로 1803년 독일 바이에른 지방에 위치한 베네딕트 보이렌 수도원에서 발견된 250개 필사본 중 칼 오르프가 25곡을 발췌해 만든 무대 음악형식 칸타타(성악곡)이다. 

 

거부할 수 없는 운명 앞에 놓인 자신의 처지를 돌아보며 인생 무상함을 한탄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카르미나 부라나'는 총 3부작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곡은 제1곡과 제2곡으로 나뉘며, 제1부 '새봄'(제3곡~제10곡), 제2부 '술집에서'(제11곡~제14곡), 제3부 '사랑의 정원'(제15곡~제24곡)을 주제로 하며, 제25곡은 처음 제1곡이 다시 반복되는 구조를 지닌다. 시작과 마지막 곡인 'O! Fortuna'(오! 운명의 여신이여)는 웅장한 오케스트라와 강렬한 합창 선율로 드라마나 영화 또는 광고 배경음악으로도 자주 사용되어 대중들에게 이미 친숙한 곡이다. 

 

'카르미나 부라나'는 라틴어와 독일어가 혼합된 가사로 사랑, 종교, 도덕, 술, 자연에 대한 묘사 등 다양한 내용을 그리고 있으며, 정적이면서도 직설적인 박자, 독특한 화성적 구조, 팀파니.글로켄슈필.실로폰.심벌즈.트라이앵글 등 대규모 타악기 배치, 소프라노.테너.바리톤.독창 및 대합창.소합창.어린이 합창 편성, 장엄한 대형 오케스트레이션 등 현대적이면서 독창적인 칼 오르프만의 독특한 음악 양식을 구축했다. 

 

국립합창단 윤의중 예술감독은 "'카르미나 부라나'는 운명이라는 굴레 안에서 끊임없이 반복되는 기쁨과 절망, 희망과 슬픔 등 마치 우리 삶의 모습과도 같은 순환 구조를 구현한 작품이다. 코로나19 대유행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현재, 예측 불가한 힘든 상황 속에서 언젠가는 이 어려운 시기가 끝나고, 다시 예전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니, 그때까지 우리 모두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말자는 내용을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 여러분들께 전달하고 싶다" 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2021년 8월 '베르디 레퀴엠'과 12월 '2021 송년음악회' 등 국립합창단과 여러 차례 협업하며 화려한 기교와 폭넓은 음색으로 호평받은 소프라노 박미자(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 현재 국립합창단 단원으로 활동 중인 부드럽고 깊은 음색 테너 박의준, 세계적 명성 각종 경연회 석권 및 유럽 유수 극장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한명원과 광명시립합창단, TBC.수성아트피아 소년소녀합창단, 클림오케스트라까지 성악 및 합창, 오케스트라가 어우러진 무대로 20세기 현대음악 진수를 선사한다. 

 

국립합창단 기획공연 '위대한 합창시리즈 I - 칼 오르프 카르미나 부라나' 입장권은 1월 26일 오후 1시부터 예매 가능하며, 티켓 가격은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이다. 예술의전당 누리집 및 인터파크 티켓 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이번 공연 역시 '전 좌석 한 자리 띄어 앉기' 기준으로 진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국립합창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