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134.jpg

" 이재명 후보 배우자 김혜경 씨, 전북 부안과 고창을 방문"

기사입력 2022.01.19 16:0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5555555555.jpg
이재명 후보 배우자 김혜경 씨가 전북 부안과 고창을 방문했다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1월 18일(화) 이재명 후보 배우자 김혜경 씨가 전북 부안과 고창을 방문했다. 김혜경 씨는 부안군 ‘바다의 향기’를 찾아서 장애인 노동자들과 함께 미역 포장 작업을 체험하며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바다의 향기’는 부안 바다에서 수확한 김과 미역을 가공·판매하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이자 사회적 기업이다고 밝혔다.

22222222222111111111.jpg

이어 이곳에서 김혜경씨는 “며칠 전, 경북 청도에서 미나리 손질을 해서 미나리를 보면 청도 생각이 난다"고 언급하며, "앞으로 미역을 볼 때마다 전북 부안이 생각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장애인들이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1111111111.jpg

이후 김혜경 씨는 고창군으로 이동하여 고창농악전수관을 방문했다. 고창농악전수관은 2000년 5월 폐교된 학교(구 학천초)를 전수관으로 탈바꿈한 곳으로, 코로나19 확산 이전에는 전국과 세계 각지에서 전수생이 매년 2천여 명이나 찾던 전북과 고창의 명소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혜경 씨는 고창농악의 기원과 역사를 설명 듣고 전수생들의 농악 연습을 참관했으며, 즉석에서 전수생들과 함께 소고춤을 추기도 했다. 김혜경 씨는 “저는 서양음악인 피아노를 전공했지만, 국악이나 장구를 배워보는 것이 버킷리스트였다. 그걸 못하고 살다가 직접 경험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한 번도 배워본 적이 없는 소고춤도 우리 가락이라 그런지 낯설지 않다. 너무 즐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3333333333333.jpg

또한 “오직 사람과 사람을 통해서만 전수되는 무형문화재인 농악이 너무 매력적이고, 좋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가락이 잘 보전되고 계승될 수 있게 더 많은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씨는 18일(화) 전북 부안과 고창 방문에 이어 19일(수)에는 군산과 김제를 방문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