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극 '서편제' 9월 13~21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재공연

기사입력 2013.08.31 23:3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립극장은 오는 9월 13일부터 21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창극 <서편제>를 국립레퍼토리시즌 개막작으로 공연한다.

지난 3월 초연되어 총 6회 중 3회가 매진된 바 있는 <서편제>(연출 윤호진)는 재공연인 만큼 초연의 부족한 부분을 적극 보완했다. 단조로웠던 무대에 극의 기승전결과 맞물리는 입체감을 부여했다. 또한 <춘향가>, <적벽가> 등의 눈대목(하이라이트) 대신에 <심청가> 눈대목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인물의 감정선을 촘촘하게 끌어올릴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는 전직 국립창극단 주역들이 모두 나온다. 오는 9월부터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에서 후학 양성에 나서는 왕기철 명창이 유봉 역으로 출연한다. 왕기철과 형제 명창으로 유명한 정읍시립국악단의 단장인 왕기석 명창도 유봉 역으로 더블 캐스팅됐다. 아울러 어린 송화부터 중년 송화, 노년 송화까지 3세대 송화가 따로 등장하며 안숙선 명창이 노년송화로 특별출연한다.

젊은 창극 <로미오와 줄리엣>의 로묘 역 등 짧은 기간 국립창극단에 재직했지만 주역으로서 인상 깊은 면모를 뽐냈던 남원시립국악단의 수석단원 임현빈 명창도 중년 동호 역으로 다시 합류했다.

국립극장은 추석 할인 이벤트도 준비했다. 가족과 함께 관람할 때나 고향 다녀온 열차가 버스 탑승권이 있으면 할인해준다. 또 <서편제> 상품권도 마련, VIP석과 R석을 20% 할인혜택을 선사한다.

또한 개막 하루 전인 12일에는 공개 리허설을 실시한다. 청소년 50명을 선착순으로 선발, 김성녀 예술감독의 해설, 무대리허설, 분장실 등을 엿볼 수 있다.

한편, 국립극장 누리집에서는 3세대 송화(어린 송화, 중년 송화, 노년 송화) 역의 민은경, 김미진, 김금미 등 출연 배우들의 인터뷰 영상을 볼 수 있다. 2만~7만원, 02-2280-4114~6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