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말들의 무덤' 9월 6일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개막

기사입력 2013.08.31 23:5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극단 코끼리만보는 9월 6일부터 15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연극 <말들의 무덤>을 공연한다.

연극 <말들의 무덤>은 6.25 전쟁 중 살해된 민간인 희생자를 기억하기 위한 작품이다. 극단 대표인 김동현 연출가가 구성해 무대화하는 이 작품은 당시 양민학살사건을 목격한 증언자의 녹취록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전국에서 일어난 양민학살사건의 사진, 영상, 기록물도 토대가 됐다.

이런 과정을 거쳐 완성한 연극 <말들의 무덤>에는 13명의 배우가 나와 학살된 사람들과 끔찍한 사건의 기억을 간직한 채 살아가는 사람들의 얘기를 복원한다. 극단 관계자는 "수십 년 세월 동안 잊혔던 희생자들이 관객에 의해 기억될 것" 이라며 "이는 무명으로 망각된 영혼들에 대한 제의식(祭儀式)과도 같다" 고 설명했다.

2011년 <21세기 여인>이란 제목의 워크숍 공연으로 선보인 후 수정• 보완을 거쳐 정식으로 초연하는 작품이다. 2만~3만원, 이영주, 백익남, 강명주, 오대석, 우미화, 이은정, 김태근 등 출연, 02-889-3561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