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고스트' 본격 연습, 주원 "무대 위에서 제대로 놀겠다"

기사입력 2013.09.30 22:4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배우 주원의 뮤지컬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고스트>가 본격적인 연습에 들어갔다.

지난 9월 25일 종로에 위치한 뮤지컬 <고스트> 연습실에는 주연을 맡은 주원, 김준현, 김우형, 아이비, 박지연, 최정원을 비롯한 전 출연진과 박명성 예술감독, 폴 그리핀 협력연출, 박칼린 음악수퍼바이저 등 주요 스태프가 참석한 가운데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제작사 신시컴퍼니의 박명성 예술감독은 “지금까지 소개된 작품 중에서 무대 매커니즘이 가장 풍요로운 공연이라 생각한다. 그만큼 항상 긴장을 해야 하는 작품이다”며 “배우들 자체 앙상블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배우와 스탭 사이에 찰떡 앙상블을 만들어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주기를 바란다”고 연습에 앞서 짧은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뮤지컬 <고스트>에 출연하는 29명의 배우들의 자기소개 시간이 마련되었다. 먼저 오다메 브라운 역을 맡은 최정원은 “연습을 기다리면서 결혼하기 전날처럼 설레였다. 함께해서 행복하다”며 오랜만에 조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몰리 젠슨 역의 아이비는 “매일매일 설레여서 잠을 못 이룰 정도로 기대가 크다. 함께해서 영광이다”라고 기쁨을 표했고, 같은 역의 박지연은 “열심히 하겠다”는 짧은 한마디로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

 

또한 샘 위트 역의 김준현과 김우형은 각각 “장기공연인 만큼 매일 극장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서로 좋은 관계를 만들고 싶다”, “재미있는 작업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특히, 드라마 <굿닥터> 촬영 등의 바쁜 일정 속에서도 일찌감치 연습실에 도착한 주원은 “오랜만에 참여하는 뮤지컬인 만큼 스스로도 목표가 있는 작품이다. 항상 겸손한 자세로 행복하고 재미있게 무대 위에서 놀았으면 좋겠다”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뮤지컬 <고스트> 는 1990년 페트릭 스웨이즈와 데미무어가 출연해 전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둔 동명의 영화 <고스트>(사랑과 영혼)를 원작으로 한 작품. 한국 초연은 오는 11월 24일부터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