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제11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특별 심사위원 발탁

기사입력 2013.10.02 00:4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배우 이정재가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이정재는 11월7일 개막하는 제11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경쟁부문 특별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이정재는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 중 국내 우수 단편영화 연기자에게 주는 ‘단편의 얼굴상’ 수상자를 선정한다.

단편의 얼굴상’은 매년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와 전년도 수상 배우가 함께 수상자를 뽑는다.

이정재가 심사하게 될 '단편의 얼굴상'은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 중 국내 우수 단편영화 연기자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매년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와 '단편의 얼굴상' 전년도 수상 배우가 함께 그 해의 수상자를 뽑는다.

1994년 '젊은 남자'로 데뷔한 이정재는 '정사', '태양은 없다', '시월애', '하녀' 등에서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혀왔으며 지난해 '도둑들'에서는 옹졸한 캐릭터인 '뽀빠이' 역을, '신세계'에서는 경찰과 범죄조직 사이에서 고뇌하는 '이자성' 역을 하며 인상적인 연기 변신을 보여줬다. 이 두 작품으로만 약 1,800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또 현재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영화 '관상'에서는 왕이 되려는 야망가 '수양대군' 역할을 맡아 확실한 존재감을 부각시켰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1월 7일 개막해 12일까지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