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아베 망언'에 한목소리 비난

기사입력 2013.11.15 17: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여야는 1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은 단지 어리석은 국가라고 망언을 했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전날 일본의 보수 잡지 슈칸분슌(週刊文春)은 '한국의 급소를 찌른다'는 특집기사에서 아베 총리 주변의 소식통을 인용해 "아베 총리가 '한국은 단지 어리석은 국가'라고 망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아베 총리와 그 측근이 우리 정부에 대해 폄하 발언을 계속하고 유력 잡지가 말도 안 되는 엉뚱한 이야기를 쓰고 있다면 한일관계가 앞으로 많은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연내 한일 정상회담을 희망하는 것에 대해서는 "미·중·일·러 4개국 중 일본만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은만큼 필요성에는 공감한다"면서도 "상황이 이렇다면 한일 정상이 만난다 한들 얼마나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논의에 진정성이 있을지 회의가 든다. 진정한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 발언을 통해 "일본의 군국주의 망령이 도를 넘어섰다. 군국주의 망령에 사로잡힌 아베 총리의 망발에 정부는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원내대표는 "아베가 한국을 어리석은 국가로 폄하하고 매도했다는 기사 내용이 사실이라면 절대 용납하지 못한다"며 "정부의 신속한 사실관계 확인과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선데이뉴스신문=www.newssunday.co.kr 상업적 목적이 아니라면 무단전재 & 재배포 가능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sundaynews1@hanmail.net>
[박경순 기자 21pk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