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13년 만에 뮤지컬로 재탄생

기사입력 2013.11.18 22:3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가 13년 만에 뮤지컬의 옷을 입고 관객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박상연 작가의 소설 ‘DMZ’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 ‘공동경비구역 JSA’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발생한 남북 병사의 총격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다.

무대에서 새롭게 만나는 뮤지컬 ‘공동경비구역 JSA’는 소설의 배경과 주제, 영화의 휴머니즘적 정서를 적절하게 섞어 뮤지컬만의 매력으로 재탄생되었다. 금기를 넘어선 네 군인의 애틋한 우정, 웃음과 감동을 그대로 살려내면서도 분단국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 속에 품은 전쟁의 공포에 대한 주제 역시 놓치지 않는다. 영화에서 배우 이영애가 연기했던 한국계 스위스 여군장교 소피 소령은 지그 베르사미라는 이름의 남자 소령으로 등장하고 남북군인들의 묘사 역시 영화와 조금씩 차이를 보인다. 특히 남북한 병사들간의 총격전에 얽힌 진실은 영화보다 뮤지컬 쪽이 좀더 충격적이다. 분단의 역사가 만들어낸 비극적 스토리는 웅장하고 클래식한 음악으로 더욱 드라마틱해진다.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은 뮤지컬이기에 만날 수 있는 현장감 넘치는 무대연출을 통해 생생하게 구현된다. 전쟁의 상흔과도 같은 총기의 탄흔 흔적들, 6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끊임 없이 교육받아 온 반공사상과 조건 반사를 상징하는 무대 디자인은 공포와 진실에 대한 심리를 상징적으로 표현한다.

여기에 작품의 캐릭터에 가장 잘 부합하는 배우들이 대거 캐스팅되어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다. 사건을 수사하는 중립국 수사관 베르사미 역에 배우 양준모, 임현수, 호기심 많고 호탕한 성격을 가진 남한 병장 김수혁 역은 배우 정상윤, 강정우가 맡았다. 산전수전을 겪은 병사의 카리스마와 냉철함을 지니고 있지만 다정한 마음과 함께 가진 북한 중사 오경필 역은 배우 최명경, 김수혁 병장과 함께 북한 초소에서의 밀회에 동참하는 남성식 일병은 배우 이기섭, 장난기가 많지만 소박하고 따뜻한 심성을 가진 북한 전사 정우진 역은 배우 임철수가 책임진다. 그 외 박종원, 전범준, 문남권, 장웅희, 최기언, 이종원이 출연한다.

2013 공연예술 창작산실 지원사업(구 창작팩토리) 뮤지컬 우수작품제작지원 선정작이기도 한 뮤지컬 ‘공동경비구역 JSA’는 이미 지난 7월, 독해 공연을 통해 ‘높은 몰입도와 탄탄한 스토리를 지닌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본 공연으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2013년 하반기 기대되는 창작뮤지컬로 손꼽히고 있는 뮤지컬 ‘공동경비구역 JSA’은 오는 12월7일부터 대학로뮤지컬센터 공간피콜로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