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 58건 ]
코메디 프랑세즈 __ 몰리에르 作 [상상병 환자]
코메디 프랑세즈 __ 몰리에르 作 [상상병 환자]
현대카드(www.hyundaicard.com)가 네 번째 ‘컬처 프로젝트(Culture Project)’로 프랑스를 대표하는 국립극단 ‘코메디 프랑세즈’를 초청, 극작가 몰리에르의 희극 <상상병 환자(The Imaginary Invalid)>를 공연한다고 3일 밝혔다. ‘컬처 프로젝트’는 현대카드 ‘슈퍼 시리즈’가 흡수하지 못한 콘서트, 연극, 전시, 무용 등의 문화 영역을 보완하고, 전 세계 다양한 문화의 검증된 주류 아티스트와 작품을 선별해 소개하는 문화마케팅 브랜드다. ‘현대카드 컬처 프로젝트 04 코메디 프랑세즈’는 현대카드가 콘서트 이외의 문화 장르로는 처음 시도하는 연극 공연으로, 오는 10월 14일(금)부터 16일(일)까지 3일간 총 3회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코메디 프랑세즈는 1680년 루이 14세의 명에 따라 창립, 33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프랑스의 국립국장이다. 세계 2대 극단으로 평가받는 코메디 프랑세즈는 매해 약 800편의 작품을 무대에 올리고 있으며, 연간 약 35만 명의 국내외 관객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코메디 프랑세즈의 공연은 1988년 이후 23년만의 내한공연이다. 이번 컬처 프로젝트를 통해 코메디 프랑세즈가 공연할 작품은 세계 연극사에서 최고의 희곡작가로 평가받는 몰리에르의 작품 [상상병 환자]. 이 작품은 1673년 프랑스에서 초연 이후 지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으로, 몰리에르는 환자로서의 체험을 통해 17세기 프랑스 의료계의 권위주의와 융통성 없는 행태를 풍자하고 있다. 특히 [상상병 환자]는 초연 당시 몰리에르가 무대에서 쓰러진 후 사망해 그의 유작으로 더욱 큰 의미를 지니고 있는 작품이다. 이번 컬처 프로젝트에서 코메디 프랑세즈는 무대와 세트 등은 원작을 그대로 살리는 한편, 배우들의 연기는 오늘날에 맞게 현대화 할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현대카드는 이번 공연을 신호탄으로 컬처 프로젝트를 다양한 문화 장르로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코메디 프랑세즈의 연극 공연은 관객들에게 최고의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 연극의 정수를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카드 컬처 프로젝트 04 코메디 프랑세즈’의 티켓은 VIP석이 70,000원, R석이 50,000원이고, S석과 A석, B석은 각각30,000원, 20,000원, 10,000원이다. 티켓을 현대카드로 구매할 경우에는 전 좌석 3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VAT포함) 현대카드는 자사 고객들에게 할인뿐만 아니라, 티켓 구매에 있어서도 특전을 제공한다. 현대카드 고객은 8월 4일(목) 낮 12시부터 현대카드 프리비아(privia.hyundaicard.com)를 통해 사전 판매되는 좋은 좌석을 미리 구매할 수 있다. 일반 티켓은 8월 5일(금) 낮 12시부터프리비아와 인터파크, 국립극장과 티켓링크, 옥션을 통해 동시에 판매될 예정이다. 컬처 프로젝트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현대카드 슈퍼시리즈 블로그(www.Superseries.kr)와 현대카드 트위터(@HyundaiCard)를 참고하면 된다. 이번 공연은 ‘2011 세계국립극장페스티벌’의 해외초청작으로, 국립극장 홈페이지(http://www.ntok.go.kr)를 통해서도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하녀'들의 새로운 해석
'하녀'들의 새로운 해석
- 신체 움직임 언어와 오브제, 영상, 사운드의 심리적 조각들이 빚어내는 껍데기의 흔적, 하녀들 ‘보이첵’, ‘두문사이’, ‘휴먼코메디’ 등의 작품으로 독특한 건축학적 움직임의 신체언어 연극을 보여준 사다리움직임연구소가 영상미술과 사운드 테크날러지의 만남을 통하여 새로운 연극적 테크날러지에 도전 - 한국, 미국, 오스트리아, 마카오 예술가들이 워크숍과 장기적인 창작과정을 거쳐 만든 국제 공동작업 2009년 마카오 컬쳐럴 센터(Macau Cultural Centre)와 춘천마임축제의 창작지원을 시작으로 2010년 미국 뉴욕시립기술대학 (New York City College of Technology)과 워크숍을 거쳐 만든 국제 공동작품 - 움직임, 오브제의 이미지 언어로 장주네 ‘하녀들’의 새로운 해석 작품에 등장하는 여자들의 심리적인 공간으로 ‘옷장’을 무대의 메인 오브제로 선택하여, 그 심리적인 공간의 메타포를 신체의 움직임과 함께 추상이 아닌 구상의 언어로 환유 “ 마담의 삐뚤어진 거울, 두 하녀가 만들어내는 은밀한 연극놀이 “ 무대가 밝아지면서 하녀들의 연극놀이가 시작된다. 끌레르와 쏠랑쥬, 두 하녀들은 마담을 증오하면서 죽일 생각까지 한다. 마담이 외출하고 없는 밤이면, 어쩌면 그녀 자신들을 가두고 있는 그녀들의 자아의식의 공간인 옷장에서, 마담의 옷을 꺼내 입고 마담이 되는 환상에 빠진다. 마담의 독살 계획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그녀들의 연극놀이는 또다시 계속된다. 결국 끌레르는 쏠랑쥬가 가지고 온 차를 마시고 죽는다. 현실은 변화가 없고 그리고 마담과 두 하녀 모두는 그녀들의 영원한 자아 공간 속을 뛰쳐나오지 못하고 여전히 그곳을 헤매고 있다 원작: 장 주네(Jean Genet) / 대본: 공동창작/ 연출: 임도완 / 드라마트루그: 최석규 / 조연출: 노은정 배우: 김미령, 정은영, 이은주 / 프로듀서: 최석규 /라인프로듀서: 김상미, 이진엽, 이희진 20011.08.27(토)-09.10(토) 8/27-28 Preview 장소:두산아트센터 Space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