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 3건 ]
성폭행 폭로 '김지은' "2차피해 나오지 않게 도와 달라" 손편지 공개
성폭행 폭로 '김지은' "2차피해 나오지 않게 도와 달라" 손편지 공개
[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행 사건을 폭로한 김지은 씨가 "악의적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달라"는 내용의 자필편지를 공개했다. 폭로 김 씨와 그의 가족을 두고 각종 확인되지 않은 주장들이 온라인에 나와 2차 피해가 커지자 김 씨가 직접 심경을 밝힌 것이다. 12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통해 김 씨가 공개한 A4용지 2장 분량 자필편지에는 "(폭로) 이후 저는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숨죽여 지내고 있다"며 "신변에 대한 보복도 두렵고 온라인을 통해 무분별한 공격에 노출돼 있다"고 적혀있다. 이어 "예상했던 일이지만 너무 힘들다. 저에 관한 이야기는 충분히 바로 잡힐 것들이기에 두렵지 않지만 제 가족에 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 주실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 씨는 자필편지에서 자신이 공개적으로 성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소신으로 리더의 정치관을 선택했다.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캠프에 참여했고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될 뿐"이라며 "또 다른 피해자들을 막고 싶었기에 사건을 세상에 알려야 했고 큰 권력 앞에 저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저를 드러내는 것 뿐이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