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자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1월2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11-24 21:42:30
알립니다
  기자회원  
선데이화보
기사제보
유머마당
맛집이야기
여행갤러리
동영상
칭찬합시다
문학(시/소설)
토론방
뉴스홈 > 커뮤니티 > 알립니다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공지사항에 개인적인 사항을 게재하는것은 삭제됩니다.특히 인신공격이나 상호,이름등을 공개하는것은 명예훼손에 해당 될 수도 있으며, 고발될 수 있음을 알립니다.
제목 시민기자 2016-11-20 19:00:31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981     추천:69
시민기자(市民記者, Citizen journalist)는 현대 사회 내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미디어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기자를 일컫는다.

참고:대한민국오마이뉴스는 시민 기자들의 참여로 운영되는 온라인 미디어이다.

원촨 대지진의 현지 피해 상황이 베이징, 상하이, 청두 등의 네티즌들에 의해 인터넷 동영상을 통하여 신속하게 전 세계에 알려졌다.

==========================================================================================================================
당신은 시민 기자입니다

요즘 모바일 미디어 공간에는 스마트폰으로 무장한 "시민기자"들이 있다. 이들의 뉴스감각은 실로 놀라울 정도이다. 그래서 나의 눈에는 이들이 기자로 보이고 "시민기자"라고 부르고 싶다.

매일이다싶이 하남다를 건너 출퇴는하는 필자는 언제부터인가 부르하통하를 거니는 사람들의 손에 늘 스마트폰이 들려음을 보아왔다. 스마트폰을 든 사람들은 부르하통하의 이색적인 풍경을 촬영하는가 하면 자신이 촬영한 사진을 위챗에 올리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사진제목까지 달고 일부는 아예 기사까지 작성해서 올리고있다. 일부 사람들은 전혀 기자공부를 안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건소식을 아주 능란하게 다루고있어 감탄이 절로 나온다.

사전에는 기자를 신문, 잡지, 방송에 실을 기사를 취재하여 쓰거나 편집하는 사람을 기자라고 적고있다. 실제로 기자는 전문지식을 겸비한 사람들이며 이들은 전문 신문사나 방송국에서 봉급을 받으면서 기사를 집필하고있다. 그런데 요즘 전문기자들을 빰칠 정도로 무수한 "시민기자"들이 나타나고있으니 전문기자들에게는 충격이 아닐수 없다. 다양한 뉴스제보로 신문방송업체는 그래도 기분이 좋지만 전문기자들은 더욱 분발해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것이다. "시민기자"의 출현으로 전문기자와 “시민기자”간의 상호 뉴스쟁탈경쟁이 더욱 치렬해지게 되였다. 사실 기관에서 사업하는 일부 공무원들의 기사집필능력은 전문기자의 수준를 초과하고있다. 이들이 여유시간에 집필한 일부 기사들은 전문기자들이 집필한 기사보다도 순준이 높은것으로 평가되고있다.

사실 이런 대중적인 “시민기자”들의 출현으로 빠르고 준확하게 뉴스를 공급해야 하는 처지에 있는 전문기자들이 충격을 받게 되였다. 특히 사진보도기자들에는 더욱 큰 충격이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신문지상이나 인터넷에 리용이 가능해져 사진기의 역할도 이젠 약화되고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일부 시민들이 촬영한 사진은 신문성 예술성을 따져도 전문기자에 못지 않으니 말이다. 때문에 지금 전문기자들은 전문지식을 통해 더욱 신속하게 준확한 뉴스전달에 힘을 기울리지 않으면 안되게 되였다.

현대사회에 온라인미디어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람을 우리는 무엇이라고 명명할때가 됐다. 일부 발달지역의 국가에서는 온라인미디어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전문강습반을 꾸리기도 한다. 일부 국가에는 이미 "시민기자"들로 무어진 매체들이 출현하고있는데 그 영향력이 막강하다. 전세계의 "시민기자"들과의 온라인망을 구축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뉴스를 전달하고있다. "시민기자"들의 참여로 뉴스전달망이 날로 확대되고 있으며 스마트폰에 의한 뉴스는 빛의 속도로 지구촌 곳곳에 전달되고있는것이다.

실제로 위챗에 들어가보면 수십명 지어 수백명의 위챗동아리들이 활동하고있다. 실로 현대사회는 급물살을 타고 급변하고있다. 얼마전에 터키에서 일어난 구테타의 실패원인이 트위트의 영향력을 간과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해외에 있던 터키대통령이 트위트를 통해 지지자들에게 거리로 나가서 구테타를 저지하라고 호소하자 지지자들이 거리로 나가서 탱크를 멈춰세우는 등의 저지행동을 벌려 구테타를 저지시켰다.

뉴스전달에 있어서 이젠 국경도 없다. 우리 대중들도 이제는 국경을 넘나드는 "시민기자"가 되고있다. 국가의 리익을 해치지 않은 정도에서 수집돼 전달되고있는 뉴스는 지금도 스마트폰에 의해 세계 각국으로 전달되고있는것이다.

"시민기자"는 이젠 우리 사회에서 자발적으로 나타난 신형의 뉴스전달군체로 등장한지도 오래다. 이들은 대중속에서 나타난 신형의 "시민기자"들이다. 지금은 너도나도 "시민기자"가 될수 있는 시대이다. 연변 곳곳에서 대중들에게 뉴스를 제공하고있는 "시민기자"들의 맹활략을 기대해본다.

http://cafe.daum.net/Noelbit/aKIw/98?q=%BD%C3%B9%CE%B1%E2%C0%DA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도덕적 해이에 빠진 저명인사의 교통사고 처리과정...어디 다쳤는지, 사과도 한마디도 없는 상태] (2016-08-07 12:04:23)  
다음글 :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2017-07-24 18:28:56)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