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승용, 이용주 의원이 18번 질문에 조윤선 장관 시인 해...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1월2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7-01-19 22:40:00
뉴스홈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01월10일 12시44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주승용, 이용주 의원이 18번 질문에 조윤선 장관 시인 해...
코끼리 바늘로 죽이는 방법 중 18번 찔러 실토하게 한 블랙리스트...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바늘로 코끼리를 죽이는 방법은 죽을때까지 찌르는 것이라며 이용주 의원이 조윤선 장관에게 18차례 걸쳐 문화계 블랙리스트 존재 유무를 질의해 시인을 받아냈다고 말했다.[사진=신민정 기자]

[선데이뉴스=정성남 기자]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어제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이용주 의원은 조윤선 문체부 장관에게 “블랙리스트가 있나 없나”라는 질문으로 조장관이 진실을 말할 때까지 열여덟 번을 바늘로 찔렀다며 코끼리를 바늘로 죽이는 세 가지 방법 중 하나는 죽을 때까지 찌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조 장관은 답변거부로 일관하더니 결국 블랙리스트의 존해에 대해서 시인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존재는 인정했지만 자기는 본적도 관여한 적도, 만든 적도 없다고 부인하며, 또 청문회장에서 조장관은 고개를 숙여 사과했지만 이미 작금의 사태는 사태가 아닌 법적 처벌로써 책임져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청문회에 핵심증인의 불출석과 반면 출석을 해도 모르쇠로 일관해 청문회 본연의 임무와수에는 턱없이 부족했다며 이렇게 청문회는 끝이났지만 국정조사 특위활동은 한 달간 연장하는 결의안이 채택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당은 청문회 증인출석에 관한 법적·제도적 방안부터 시급하게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오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3차 변론 기일로서, 박대통령의 대리인단은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행적에 관한 상세한 답변서를 헌재에 제출할 것인데 대리인측은 세월호 당일 대통령이 관저에서 개인업무를 봤고, 미용사를 부른 것 외에는 접촉이 없었다며 의료시술 의혹을 부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종 의혹이 난무한 박대통령의 세월호 행적을 헌재에서 제대로 밝혀서 국민들의 답답한 마음을 해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함께 최순실은 감옥 안에서도 여전히 국민과 법원을 농락하고 있으며, 공황장애가 와서 특검에 출석 할 수 없다던 최순실이 이제 와서 특검에게는 헌재증인 심문 때문에 출석할 수 없다고 하고, 헌재에게는 특검조사 때문에 출석할 수 없다고 하며 불출석을 통보했다고 비난했다.

더불어 박대통령과 최순실, 헌재판결에 지연 전략을 세우고 있다면 국민들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니, 헌재는 최순실은고 비난했다 강제구인해서라도 반드시 법정에 세워서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을 촉구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성남 (csn8013@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양향자, 아베정부는 뻔뻔하게 떼 쓰고 있어... (2017-01-10 16:04:14)
우상호,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 걱정, "진짜 어이가 없네" (2017-01-10 11:51:58)

시민기자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장순배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