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짜집기한 "대통령의 알리바이" 뿐...헌재에 제출된 세월호 7시간행적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0월2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15:58:55
뉴스홈 > 정치 > 청와대
2017년01월11일 14시43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추미애, 짜집기한 "대통령의 알리바이" 뿐...헌재에 제출된 세월호 7시간행적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박 대통령 측이 제출한 세월호 7시간행적은 짜집기한 대통령의 알리바이 뿐이라고 말했다.[사진=신민정 기자]

[선데이뉴스=정성남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헌법재판소가 박대통령에게 요구한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해 박대통령 측이 제출한 것은 짜집기한 대통령의 알리바이 뿐이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 세력은 마지막까지 국민과 헌법재판소를 우롱하고있으며 "세월호 7시간 행적은 이미 드러난 사실은 마지못해 인정하면서도 나머지 대부분은 확인할 수 없는 보고와 지시로 채우고 있다"고 맹 비난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등 국정농단 3인방은 헌재 변론기일에 출석조차 안했는데 이는 명백한 헌법재판소에 대한 능멸이고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헌법 재판소는 국정을 농단하고 헌정을 유리한 세력을 반드시 단죄한다는 각오로 탄핵 심판에 임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이어 특검은 최순실씨의 두 번째 태블릿PC를 확보했고, 이 안에 있는 내용은 대통령 임기 3년차인 2015년에 벌어진 삼성의 자금 지원은 물론 또 다른 국정개입 범죄의 증거물이 있다며, 최순실은 그저 아는 지인이 아니고 취임 초기에만 도움을 받았다는 "대통령의 해명은 명백한 거짓임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검은 최순실보다 진실한 "최순실의 태블릿PC로 국정농단세력의 정경유착과 국정농단 혐의를 철저하게 밝혀내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블랙리스트의 전모가 속속 드러날수록 국민의 분노가 커지고 있으며, 특검 수사결과를 보면, "대통령을 위시로 김기춘 비서실장,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 주범으로 나섰고 국정원과 문화부가 합작해 저지른 전근대적인 사상 침해 범죄였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이어 블랙리스트는 그 작성행위 자체가 국가공권력 남용의 극치이고 "헌법에 보장된 사상, 양심의 자유 등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반헌법적인 중대한 범죄이며 이것 하나만으로도 대통령은 탄핵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성남 (csn8013@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남원 등 13명 민주당 탈당...국민의당 입당 선언 (2017-01-11 15:50:08)
더민주,“분권과 혁신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2017-01-11 10:43:30)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