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文 아들 입사 동기 실명 공개…부정 채용 의혹 밝혀야”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5월2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7-05-28 18:18:11
뉴스홈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04월17일 21시39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민의당 “文 아들 입사 동기 실명 공개…부정 채용 의혹 밝혀야”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이용주 단장이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문준용씨에 대한 취업의혹과 관련해 한국고용정보원에 채용된 지원자의 실명을 공개하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열어 두 사람의 부정채용 의혹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국민의당은 17일 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아들 준용씨와 함께 한국고용정보원에 채용된 지원자의 실명을 공개하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열어 두 사람의 부정 채용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용주 국민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장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씨와 함께 고용정보원에 부정 채용된 의혹을 받는 입사자의 이름이 김00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또 "김 씨는 2007년 1월 고용정보원에 입사한 뒤 2016년 3월 퇴사했다"며 "부정 채용 의혹이 제기되자 SNS 계정의 이름을 바꾸고 개인정보와 친구명단 등을 모두 지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유정 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을 내 "문준용과 김 모 두 사람이 무슨 배경으로 특혜 채용됐고, 이 과정에서 어떤 비리가 은폐됐는지 의혹을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후보는 그동안 문준용 씨가 고용정보원 일반직 5급에 단독 채용된 것이 아니라, 외부 응시자 2명이 있었다며, 선관위에 허위사실을 단속해달라고 요청하였다. 아들의 부정채용 의혹을 덮기 위해 선관위에 단속을 요청한 것이 ‘문준용 + 김희대’ 즉 ‘1+1’의 특혜채용이 있었다는 것을 실토하게 만든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 2007년, 2012년 두 번에 걸쳐 고용정보원 특혜 채용 의혹이 제기되었지만, 누구도 ‘김00’이라는 사람에 대해 주목하지 않았다면서 문재인 후보의 아들 ‘문준용’에 대한 특혜 채용 의혹에만 몰입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후보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지금 아들 문준용의 취업비리 의혹에 대해 이렇게 침묵할 수는 없다"며 "민주당과 문 후보는 즉각 환노위 개최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또 "계속 침묵한다면 국민의당은 국민과 함께, 네티즌과 함께 부정 취업 의혹 조사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국민과 네티즌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성남 (csn8013@nave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홍준표, 문재인 당선되면 "안보에 한해서는 김정은 대통령 되는 것" (2017-04-18 10:54:41)
민주당 “美 한미 방위공약 재확인 환영"…북핵 해결의지 높이 평가 (2017-04-17 21:30:43)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