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북한인권권 표결안 "회고록 쪽지 공개"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7월2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7-07-26 09:20:11
뉴스홈 > 정치
2017년04월21일 11시18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송민순, 북한인권권 표결안 "회고록 쪽지 공개"
문재인 때문에 나는 거짓말한 게 됐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1일 북한대학원대학교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재임기간 2006년 12월~2008년 2월)이 노무현 정부 시절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두고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문건을 공개했다.

21일 중앙일보는 송 전 장관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최근 JTBC 등에서 '송 전 장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게 확인됐다'고 말해 나는 거짓말을 한 게 됐다"며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정리한 문건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은 "아세안+3 회의차 싱가포르로 출국한 노 대통령이 2007년 11월 20일 오후 6시50분 자신의 방으로 나를 불러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란 내용이 담긴 쪽지를 보여줬다"며 "서울에 있던 김만복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싱가포르에 있는 백종천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문건에는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남측이 진심으로 10·4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10·4 선언은 2007년 10월 4일 노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내용을 말한다. 아울러 문건 하단에는 손 글씨로 '18:30 전화로 접수 (국정원장→안보실장)'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송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빙하는 움직인다』라는 제목의 회고록을 발간해 문 후보의 안보관과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논란이 된 부분은 당시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에 물어본 뒤 기권하기로 했으며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북한에 반응을 알아보자"고 했다고 주장한 대목이다.

문 후보는 그러나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 반발하고 있다. 특히 지난 19일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문 후보는 "국정원이 북한에 직접 물어봤다는 게 아니라 국정원의 해외 정보망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판단해 봤다"고 주장했다.

특히 송민순 전 장관은 "묻지는 말았어야 했는데 문 실장이 물어보라고 해서…"라고 쓴 자필 메모도 공개했다. 여기서 `문 실장`은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가리키는 것이다.

그는 21일 한 매체와 통화에서 "(문 후보 측이) 진실성이 의심이 가는 이야기를 하니 할 수 없이 (기록을) 공개를 했다"며 "(회고록 내용을) 엉터리로 몰고 가 그게 아니라는 것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성남 (csn8013@nave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국민의당, "홍준표 후보는 당장 후보직 사퇴해야" (2017-04-21 11:26:18)
홍준표, "돼지 흥분제 논란"…자유한국당 내부입장 정리 중 (2017-04-21 10:42:39)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