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종범 전 수석, "수첩내용 등 모르쇠 일관"...총수면담, 출연 압박 위한 자리 아냐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6월2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06-23 12:51:05
뉴스홈 > 사회
2017년04월21일 16시29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안종범 전 수석, "수첩내용 등 모르쇠 일관"...총수면담, 출연 압박 위한 자리 아냐
직권남용 및 강요 혐의 등 모두 부인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선데이뉴스신문=한태섭 기자]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증거로 지목되고 있는 자신의 업무 수첩을 둘러싼 질문에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자신과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의 직권남용 및 강요 혐의에 대해서는 모두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21일 안 전 수석과 최순실 씨의 공판을 열고 신문을 진행했다.

검찰이 업무수첩 내용을 바탕으로 질문하자 안 전 수석은 "잘 기억하지 못한다", "수첩 내용도 처음 보는 것 같다"며 이같이 답했다.

안 전 수석은 또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관해서는 이 법정에서 말할 수 있지만, 이후 내 보좌관이 특검에 낸 수첩 내용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수석 측은 검찰에 냈던 수첩 17권 외에 특검 단계에서 자신의 전 보좌관을 수사할 때 협조하지 않으면 부인을 구속하겠다는 등으로 압박해 확보한 39권의 수첩에 대해서는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면서 '위법하게 수집한 증거'라고 주장해왔다.

그는 이날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이 재직 당시 문화·채육 재단에 출연할 기업 7곳을 선정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출연 압박을 위해 기업 총수와의 면담을 추진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대통령과 경제수석이 기업에 압박을 행사할 수 있는 지위가 아니라는 논리도 폈다. 안 전 수석은 미르·K스포츠 재단의 설립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한태섭 (csn991101@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세월호, 수색방안 개선안... "천공늘려 진입로 추가 확보" 수색 속도 올려 (2017-04-22 11:44:12)
朴 전 대통령, 내곡동에 새 집 마련..."삼성동 사저 매각" (2017-04-21 16:15:22)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