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팬클럽,집단 행동 도 넘고 있어"…자제와 해산 촉구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6월27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7-06-27 01:40:08
뉴스홈 > 정치 > 청와대
2017년05월17일 14시10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주호영 "文 팬클럽,집단 행동 도 넘고 있어"…자제와 해산 촉구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팬클럽의 인터넷 집단행동이 도를 넘고 있다며 자제와 해산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17일(오늘) "문재인 팬클럽의 인터넷 집단행동이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문재인 팬클럽의 자제와 해산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팬클럽이) 문 대통령 지지세력인 민노총마저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귀족노조'로 규정하면서 청산해야 할 적폐세력으로 몰아부쳤다"며 "평소에 지적하지 않다가 마음에 안 드는 이야기를 한다고 득달같이 달려들어 홍위병식으로 비판하는 건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팬클럽이 한겨레 신문사가 발행하는 주간지에서 문 대통령의 사진을 소홀히 다뤘다고 비난한 것과 관련, "이 신문사의 기자가 반박하는 글을 올리자 페이스북에 집단으로 험한 욕설을 가득 채워 그 기자가 백기 투항했다"며 "이런 홍위병식 몰매와 인터넷상 난동에 가까운 행태는 국민통합을 방해한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양정철 전 비서관은 2선 후퇴하면서 '저의 퇴장으로 친문패권 프레임을 거둬달라'라고 했지만, 문재인 팬들의 사이버상 집단행동 자제 선언이나 발전적 해체 선언 등으로 국민이 충분히 납득해야 친문패권 청산의 마지막 작업이고 문 대통령을 돕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는 지금 안보와 경제를 비롯해 모든 영역에서 극히 어려운 위기 상황이라서 이것저것 작은 것들을 따지다 보면 국가적 의사결정이 하세월로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며 "저희는 새로 시작하는 정부에 대해 필요한 협조는 가능하면 일찍 시작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세연 사무총장은 이날 정부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서 30년 이상 된 석탄 발전소 일시 중단 등 응급 대책 내놓았다며 미세 먼지로 국민 건강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당연한 행보입니다만, 뉴스에서 보도된 바같이 한중 공동 연구단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환경부 또한 미세먼지의 영향이 평소 30~50%지만 고농도시에는 60~80%라고 한다. 정부가 발표한 국내중심의 대책으로는 근본적 대책이 어렵기 때문에 하루빨리 대중국 환경 외교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성남 (csn8013@nave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정세균 의장, “새로운 정부, ‘나라다운 나라’ 만드는 출발점 되어야” (2017-05-17 14:39:25)
자유한국당 나경원, "철저한 자기반성 필요"...정우택 최악의 보수 대참패 (2017-05-17 14:02:33)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회장:윤필승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