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대규모 뮤직 페스티벌, "서울뮤직위크"개최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0월2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15:58:55
뉴스홈 > 문화
2017년05월17일 19시32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도심 속 대규모 뮤직 페스티벌, "서울뮤직위크"개최
가장 뜨거운 뮤지션들이 모이는 음악시장이자 축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 총 24개국의 국내 35팀, 해외 20팀이 참여하는 도심 속 대규모 뮤직 페스티벌
- 락‧재즈‧레게‧포크‧국악 등 장르별 가장 주목받는 음악인들의 무료 콘서트 19일부터 열려
- 서울시 지역특성화문화사업 민간축제 ‘서울뮤직위크’, 세종문화회관과 함께 한국 뮤지션 세계에 알린다
- 밤 11시 <미드나잇 쇼케이스>도 열어 세종문화회관 3일간 음악 클럽으로 변신!

2016년 세종페스티발 공연사진[제공=서울시]

[선데이뉴스신문=박규진 기자]세종문화회관은 5월 19일(금)부터 21일(일)까지 3일간 중앙계단 위와 예술의정원, 세종예술아카데미 등에서 ‘세종페스티벌 ☓ 서울뮤직위크’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페스티벌은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과 우리 아티스트를 해외에 알리고자 ‘서울시 2017 지역특성화문화사업 민간축제’로 선정된 서울뮤직위크(총 감독: 이정헌)와의 협업 프로젝트로 팝, 월드뮤직, 재즈, 락, 국악,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연주자들의 무대가 낮부터 새벽 2시까지 광화문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작년 ‘재즈인서울’이라는 이름으로 진행했던 같은 축제에서는 ‘노선택과 소울소스’가 해외 예술감독에게 발탁되어 일본 후지락 페스티벌에 초청되는 성과를 거둔바 있다.

올해는 ‘서울뮤직위크’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바꾸고 세종문화회관과 공동 주최하는 도심 축제로 열어 국내 팬에게는 최고 아티스트의 공연을 즐길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국내 뮤지션의 해외 진출을 더욱 적극적으로 모색하는 계기로 삼는다.

올해에는 2017년 1월 공모를 통해 축제에 참여할 35팀의 국내뮤지션과 20팀의 해외뮤지션 등 총 55팀을 선정하였다. 락, 재즈, 레게, 포크, 국악 등 장르별 현재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들과 프랑스, 러시아, 영국, 콜롬비아, 세르비아, 브라질, 아이티 등 각 나라별 특징적인 월드뮤직을 선보이는 팀이 출연한다.

이번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국내 뮤지션으로는 아시안체어샷, 3호선 버터플라이, 아마도이자람 밴드, 요조, 커먼그라운드, 최성호특이점, 이한얼 트리오, 권송희 판소리 랩, 김용우, 더튠, 서울시청소년국악단,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강허달림, 김사월☓김해원, 서사무엘, 김반장과 윈디시티, 노선택과 소울소스 등이 있다.

해외 뮤지션으로는 각 나라별 특징적인 월드뮤직을 선보이는 팀이 출연한다. 특히 핀란드, 아르메니아, 영국의 전통음악에서 영감을 얻은 멤버들이 모여 파워풀하면서도 고요한 조화의 음악을 선보이는 산스(SANS), 2013년 최고의 브라질 앨범으로 선정되기도 한 제니퍼 수우자(Jennifer Souza), 아이티 출신으로 아프로 라틴 요소, 프로비트, 레게와 힙합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복스 삼부(Vox Sambu), 칠레의 베이스 거장 에르네스토 홀만(Eernesto Holman)이 주목할 아티스트이다. 


서울뮤직위크에는 유명한 해외 아트 페스티벌의 예술감독들도 참여해 라틴 아메리카 시장, 재즈 시장 등 세계의 음악시장에 대한 콘퍼런스, 멘토링 세션, 스피드 미팅 등을 통해 국내 음악관계자, 뮤지션들과 교류의 장도 펼친다.

아시아 최고의 공연예술페스티벌인 ‘홍콩 아트 페스티벌(Hong Kong Arts Festival)’ 프로그래머 소궉완(So Kwok Wan), 일본 ‘후지락 페스티벌(Fuji Rock Festival)’ 제이슨 마얄(Jason Mayall) 예술감독, 세계 최고 권위의 네덜란드 '노스씨 재즈 페스티벌(North Sea Jazz Festival)' 프랭크 볼더(Frank Bolder), 레게 & 히피 페스티벌의 대명사인 시에라 네바다 월드뮤직 페스티벌(Sierra Nevada World Music Festival)의 창립자 워렌 스미스(Warren Smith)등 24명이 참여한다.

기존 클래식 강좌 공간으로 활용되던 세종예술아카데미도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음악클럽으로 변신한다. 3일간 밤 11시부터 새벽 2시까지 국악, 재즈, 레게 뮤지션들이 꾸미는 ‘미드나잇 쇼케이스’를 통해 3일간 끊임없는 음악의 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페스티벌은 세종문화회관 건물 외벽을 활용한 미디어파사드 영상, 실시간 공연 영상 중계 기술이 활용된다.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벽면, 대극장 외벽, 엠씨어터 전광판을 활용하고 4대의 중계 카메라, 첨단 VJ 장비를 활용하여 입체적이고 스펙터클한 무대로 꾸며진다. 세종뮤직위크 마지막 날 야외 특별무대에서 네이버문화재단의 온스테이지LIVE 공연을 열고 네이버 V앱으로 온라인 생중계한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박규진 (jplenty@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올 댓 재즈” 박송연 연출 ”이번 공연은 이야기를 많이 보완했다” (2017-05-18 01:18:15)
우수공연 초청시리즈 "소리극 서편제" (2017-05-17 19:24:25)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