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외교장관 임명 시사"...17일까지 보고서 보내달라”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1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7-11-22 11:12:00
뉴스홈 > 정치 > 청와대
2017년06월15일 14시35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文 대통령 "외교장관 임명 시사"...17일까지 보고서 보내달라”
검증결과 최종 판단은 국민 몫...장관 임명은 대통령 권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력 시사해 정국 경색이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과 관련해 "검증 결과를 보고 최종적으로 판단하는 것은 국민 몫"이라며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강경화 후보자에 대해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한 나라 안팎의 외교전문가들은 물론 국민 지지도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야당의 반대가 우리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반대를 넘어 대통령이 강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더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가 어렵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따라 국회에 오는 17일까지 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와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감사원장 등의 임명은 국회의 동의를 받도록 헌법에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대통령이 국회의 뜻을 반드시 존중해야 하지만, 장관 등 그 밖의 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므로 국회가 정해진 기간 안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보내지 않으면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수 있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정부는 인수위가 없고, 인사 검증 매뉴얼이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조속히 정부를 구성하는데 온 힘을 모으고 있다"며 "야당과의 협치를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이 마치 허공을 휘젓는 손짓처럼 허망한 일이 되고 있는 게 아닌지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강경화 후보자는 유엔과 국제사회에서 외교관으로서 능력을 인정받고 칭송받는, 글로벌한 인물"이라며 "국제사회에서 인정받는데 한국에서 자격이 없다면 어떻게 납득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한미 정상회담, G20 정상회의와 주요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는데, 외교장관 없이 대통령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느냐"며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해주길 바라고, 외교적인 비상상황 속에서 대승적 협력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치권에서 강 후보자의 각종 논란에 대해 부정적 기류가 흐르고 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청와대가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강 후보자가 없었으면 한미정상회담이 성사도 안 됐을 것이고 성공 못하는 거냐"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외교부장관 혼자서 어떻게 정상회담을 준비하나, 그렇다면 청와대에 있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뭘 하나. 1차관을 유임시켯는데 1차관 이하 외교부 국과장들은 뭘 하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민정 (smyun2000@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국회 환노위, 김은경 청문보고서 채택…조대엽 후보자는 불발 (2017-07-03 19:33:32)
정우택 "文 정부, 인사실패…코드와 입맛 우선하는 보여주기 식" (2017-06-07 18:50:00)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