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이제훈 첫 만남...”아이 캔 스피크” 추석 개봉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0월22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7-10-22 09:04:34
뉴스홈 > 연예스포츠 > 영화
2017년08월08일 20시22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나문희-이제훈 첫 만남...”아이 캔 스피크” 추석 개봉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나문희가 이번에는 민원왕 도깨비 할매로 돌아왔다.
 
오는 추석 개봉을 예고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 배우 나문희는 온 동네를 들었다 놨다 하는 민원왕 도깨비 할매 ‘옥분’역으로 출연한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 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진심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배우 나문희는 지난 2014년 개봉한 영화 ’수상한 그녀’에서 욕쟁이 칠순 할매 ‘오말순’ 역을 맡아 관객에게 큰 웃음과 감동을 선보인 바 있다. ‘수상한 그녀’는 호평과 공감을 이끌며 전국 관객수 약 865만 명을 기록했다.
 
‘수상한 그녀’ 이후 3년만의 스크린 복귀작 ‘아이 캔 스피크’에서 나문희는 온 동네 구석구석 잘못 돌아가는 꼴을 못 보는 민원왕 ‘나옥분’ 역으로 분했다. 20년 동안 매일 같이 민원을 넣는 것은 물론이고, 수시로 구청을 드나들며 할 말은 하고 사는 그녀의 별명은 도깨비 할매. 나문희는 특유의 유쾌함과 다정함을 통해 극 중 캐릭터 ‘나옥분’의 매력을 어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극중 ‘나옥분’과 상극 케미를 펼칠 ‘박민재’ 역의 이제훈은 “이전의 다른 작품들과 다르게 ‘오늘도 우리 할머니 보러 가야지’라는 생각에 현장이 편안하게 느껴졌다”며 “선생님과 촬영한 후에는 늘 마음이 따뜻해져 돌아갔던 것 같고, 마치 오래 봐 온 사람처럼 잘 융화되는 현장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출을 맡은 김현석 감독은 “시나리오를 읽는 내내 머릿속에 나문희 선생님 말고는 떠오르지 않았다”며 “코믹한 연기부터 진정성 있는 연기까지 극과 극을 모두 소화해낼 수 있는 분은 나문희 선생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배우 나문희는 “이 나이에도 내가 ‘나옥분’이라는 인물을 만나 연기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자긍심을 느낀다”고 말해,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나문희와 이제훈이라는 흥미진진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추석 개봉을 앞두고 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종권 (kjk200@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영화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남한산성” 이병헌, 관객 압도하는 명불허전 열연 (2017-08-08 22:25:08)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최동훈 감독-계륜미 등 심사위원 5인 확정 (2017-08-07 22:06:51)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