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국민의당 대표 출마…"노선 유사하지만...安 보다 나은 대안이라 생각"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2월16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12-16 15:13:05
뉴스홈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08월11일 22시14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언주, 국민의당 대표 출마…"노선 유사하지만...安 보다 나은 대안이라 생각"
.27 전당대회 "건강의 장, 희망의 장으로 만들것"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경선에 뛰어들어 전당대회를 건강한 경쟁의 장으로, 구당의 해법을 논하는 희망의 장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8.27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이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 대표 경선에 뛰어들어 전당대회를 건강한 경쟁의 장으로, 구당의 해법을 논하는 희망의 장으로 만들어가겠다. 안철수 전 대표가 거물이고 노선도 저와 유사한 면이 있지만, 고민 끝에 제가 더 나은 대안이라고 생각했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이로써 국민의당 당권경쟁은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와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에 이어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수도권 재선으로, 대선 직전인 지난 4월 안 전 대표 지지를 선언하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 국민의당에 입당한 이 의원은 친안(친안철수)계로 분류된다. 당초 최고위원에 출마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당 대표 경선 출마로 급을 높였다.

이 의원은 "당의 일인자랄까, 창업자랄까, 대선후보였던 안 전 대표를 단순히 돕는게 아니라 제가 치열하게 경쟁함으로써 국민의당이 성장하고 혁신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큰 틀에서 우리는 같은 방향을 보는 동지적 관계지만 때로는 경쟁하는 관계로 가야 한다"면서 "같은 동지인 저와 함께 경쟁했는데, 저를 못 넘어선다면 그분의 실력 문제 아니겠나"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 의원은 안 전 대표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단일화 생각이 없다"며 "결선투표도 있는데 천정배 정동영 두 분도 단일화를 할 이유가 없지 않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당권 경쟁자들을 향해 "전대가 치열한 논쟁을 통한 혁신의 장이 돼야 하는데, 선배님들의 이전투구의 장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상황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또 "국민의당 전대가 이렇게 흘러가서는 결코 안 된다"며 "이번 전대는 단순한 인물구도 대결이 아니라 혁신과 가치의 대결을 통한 역동성 있는 경선의 장이 돼야 한다. 제 출마로 그렇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은 제3의 길을 걷기 위해 만든 정당"이라며 "제가 대표가 되면 국민의당이 다른 정당의 '2중대'가 될 것이라는 우려는 즉시 불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임기내 20% 이상의 정당 지지율을 만들어 지방선거를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성남 (csn8013@nave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아웅산 수 찌 국가고문 면담 (2017-08-13 12:14:39)
박주선, "안보에는 여야 없어...청와대-여야 대표회담 제안" (2017-08-11 12:53:24)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장순배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