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실질 심사 출석...심사 후 병원으로 이송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0월2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15:58:55
뉴스홈 > 사회
2017년10월12일 15시04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실질 심사 출석...심사 후 병원으로 이송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선데이뉴스신문=정연태 기자]여중생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어금니 아빠' 사건의 공범 이모(14)양이 처음으로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양은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그간 입원해 있던 병원에서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며 취재진 앞에 잠시 멈춰 섰다.

이양은 경찰이 밀어주는 휠체어에 의지하고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파란 담요를 덮은 채 휠체어를 타고 나왔다. 

이양은 '수면제를 친구에게 왜 줬는지, 친구가 숨졌다는 것을 언제 알았는지, 집에서 나갔다가 돌아온 이후 왜 친구를 찾지 않았는지, 아빠가 친구에게 하는 행동을 봤는지' 등 이어지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법원에 도착한 뒤와 심사를 마치고 오전 11시 30분께 나온 뒤에도 '친구가 숨진 것 언제 알았는가', '혐의 인정하는가', '심사에서 무슨 말 했는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이양은 오전 11시께부터 약 30분 동안 심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양은 지난 1일 아버지 이영학(35)씨가 중랑구 자택에서 살해한 자신의 친구 A(14)양의 시신을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하는 것을 도운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이양은 A양 살해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았으나 아버지가 시신을 가방에 실어 차로 옮기는 것을 거들었고 유기 현장에도 동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버지의 지시로 A양에게 수면제를 건넸으며, A양이 수면제에 취해 집에서 잠들어 있는 중에 외출했다가 돌아와서는 친구를 찾지 않았다는 점 등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이양은 지난 5일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상태로 검거돼 병원에서 치료받으며 조사를 받아왔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 날 전망입니다. 이양은 심사를 마치고 다시 병원으로 향했다.

경찰은 이양의 건강 상태를 살펴본 뒤 추가 조사를 벌여 이씨의 범행 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 이씨는 지난 8일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이씨가 살해 사실도 인정함에 따라 살인 혐의도 더해 조만간 이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연태 (balbari2002@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최성 시장, 박원순 시장 만나 ‘지자체장 블랙리스트’ 공동대응키로 (2017-10-12 20:54:45)
故김광석씨 부인 서해순 오늘 경찰 출석 (2017-10-12 14:55:03)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