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해외정책연구지원 264만불 중 중국 내 연구소 지원은 0원”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0월2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15:58:55
뉴스홈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10월12일 20시32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박주선, “해외정책연구지원 264만불 중 중국 내 연구소 지원은 0원”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 미국 내 연구소에 대한 지원은 72.7%로 편중현상 지속
- “세계는 G2 시대를 살고 있는데, 국제교류재단은 G1 시대를 살고 있는 셈”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국제교류재단이 집행하는 264만여불의 해외정책연구지원사업 중 중국 내 연구소에 대한 지원은 0원으로, 중국 내 지한파 육성을 포기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당 박주선 의원은 12일 해외정책연구지원 264만불 중 중국 내 연구소 지원은 제로이며 미국 내 연구소에 대한 지원은 72.7%로 편중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국제교류재단 답변자료[출처=박주선 의원실]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외정책연구지원사업은 국제사회에서 한국과 관련된 주요 현안 연구를 활성화하고 한국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증진시키기 위해 해외에 있는 민간연구소의 연구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3년 142만불이었던 예산규모는 올해 264만불로 대폭 증액됐다.

하지만 연구비 지원은 글로벌 외교현실과는 동떨어졌다. 국제교류재단이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국회 부의장(국민의당, 광주 동남을)에게 제출한 ‘해외 정책연구지원사업 국가별 현황’에 의하면, 중국 내 연구소에 대한 지원은 0원이며, 미국 내 연구소 지원은 172만 달러로 65.0%에 달했다.

G2 국가인 중국 민간연구소에 대한 지원이 전혀 없는 것이다. 최근 5년간 중국 내 민간 연구소에 대한 지원이 전혀 없는 것은 2013년에 이어 두 번째다.

해외정책연구 지원사업의 미국 편중은 매년 지적되었던 대목이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집행된 총 985만 6천 212달러의 연구지원사업비 중 716만 6천 277달러(72.7%)가 미국 내 연구소에 집중됐다. 이와 달리 소위 G2시대의 또 다른 한 축인 중국에 대한 지원사업은 지난 5년간 11만달러로 고작 1.1%에 불과했다.

박주선 부의장은 “세계는 G2 시대를 살고 있는데, 국제교류재단은 G1 시대를 살고 있는 셈”이라면서,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서는 미국 뿐만 아니라 중국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 중국 내 연구소에 단 1원도 지원하지 않는 것은 중국 내 지한파 육성을 포기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민정 (smyun2000@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삼화 "공공기관 16년 한해 3,733명의 46억원 임금체불" (2017-10-12 20:43:03)
정세균 의장, 러시아 「무명용사의 묘」 헌화 및 「한반도 전문가 간담회」 참석 (2017-10-12 20:16:28)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