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코리아 패싱' 소모적 정쟁과 논란 중단돼야"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1월2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11-24 21:42:30
뉴스홈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11월08일 12시25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추미애 "'코리아 패싱' 소모적 정쟁과 논란 중단돼야"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우회하는 일 없다고 쐐기 박아"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과를 긍정 평가하며 "앞으로는 균형외교를 둘러싼  '코리아 패싱' 등 소모적 정쟁이 중단되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미 정상회담에 대하여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들어 세 번째 한미정상회담을 했다"며 "회담에서 두 정상은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체제를 정착하기로 발표했다"고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일각에서 제기한 '코리아 패싱' 논란에 한국을 우회하는 일이 없다고 쐐기를 박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는 코리아 패싱이나 균형외교를 둘러싼 국내의 소모적 정쟁이 중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또 "(이번 정상회담은) 강력한 군사적 대응 태세 구축과 평화적 방식에 의한 해결이라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일관되게 견지한 원칙에 대한 지지를 확인해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잠시 후 트럼프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해 여야 정치권의 협조를 당부하는 연설을 할 예정"이라며 "국회 연설 한 마디 한 마디는 미국의 대(對) 한반도, 대 아시아 정책으로 이어지기에 전 세계의 눈과 귀가 우리 국회로 모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어제 야당이 정쟁을 중단하고 정부 비판을 자제하겠다고 밝힌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통한 양국 정상 간 신뢰 구축이 경제 협력으로도 지평을 확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불안 심리가 가라앉고 투자 심리가 회복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자신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평화는 경제라는 신념 속에서 균형외교 확대를 통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모동신 (korea4703@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안철수 "트럼프 방한 중, 전쟁 .군사옵션 아닌 평화적 해법 메시지 보내야" (2017-11-08 12:43:01)
홍준표 "文대통령 정상외교 일정 고려...공격과 비판 자제" (2017-11-08 12:16:46)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