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정 떨어지면 함께 못해…정치는 혼자하는 게 아니야"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1월2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11-24 21:42:30
뉴스홈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11월08일 15시09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병국 "정 떨어지면 함께 못해…정치는 혼자하는 게 아니야"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바른정당 정병국 의원은 8일 "정치는 혼자 하는 게 아니고, 혼자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의원 9명의 탈당 사태와 관련해 "차이를 고려하지 않고 내 생각만 주장해서 과연 당이 유지되겠는가, 아직도 (탈당 사태는) 현재 진행형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사전에 더 대화했더라면 하는 생각을 갖게 하는 분들이 상당수 있었다"며 "아무리 뜻이 좋고 원칙이 좋더라도 정이 떨어지면 함께 못하겠다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탈당파를 비롯한 당원 상당수가 유승민 의원의 원칙주의와 개혁보수 노선에 대해 불만을 표출을 해왔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정 의원은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안 논다. 물은 맑아지는데 물고기가 자꾸 떠나가면 안 되지 않는가"라며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는 '거지, 부자, 잘난 놈, 잘못된 사람도 한 표인데 떨쳐내면 누구하고 정치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것이 정치의 진리"라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기회 있을 때마다 저는 나 혼자 남더라도 당을 지키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얘기했다"며 당 잔류 의사를 밝히면서도 "지금 이 상태대로 그냥 가면 11명을 유지하기도 쉽지 않다. 현실은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반성 없이 또 마이웨이를 하면 이것(탈당)은 계속 진행될 수밖에 없다"며 "남 탓하기 전에 우리는 무엇을 했는가에 대해 다시 반성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권오을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 기간에 13명이 떠났다. 전쟁 중에 적으로 투항한 것이다. 이어 전대 날을 잡아놓고 (의원 9명이) 밥상을 차고 나갔다"며 "보수통합 등 어떤 미사여구를 동원해도 탈당은 정당화될 수 없다. 무책임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반면 보수통합파의 집단탈당을 막겠다는 명분으로 '11·13 전대' 후보에서 사퇴했던 정운천, 박인숙 의원은 이를 번복하고 다시 전대복귀를 선언하는 오락가락 행보를 보였다.

정 의원은 회의에서 "이것이 현재 위기에 처한 바른정당을 살리는 길에 도움이 된다면 입장을 번복했다는 비난도 감수하겠다"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경선을 완주하겠다"고 말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민정 (sundaynew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조원진, "본회의장서 '박근혜 석방' 피켓 들어...방호원에 의해 강제 퇴장" (2017-11-08 12:49:13)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