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제천 화재 현장 도착 방문...기운 내십시요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1월2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1-24 11:40:27
뉴스홈 > 정치 > 청와대
2017년12월23일 10시43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文 대통령 제천 화재 현장 도착 방문...기운 내십시요
유가족 "일당 10만원짜리 안전사만 놔뒀어도"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어제(22일)  충북 제천 화소동 스포츠센터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에 도착해 사고로 숨진 피해자들의 가족을 만나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이날 공식 일정이 없었던 문 대통령은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들로부터 29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크다는 보고를 받고 오후에 제천을 들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희생자들의 시신이 안치된 제천서울병원으로 향해 현장에 있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시종 충북지사, 이근규 제천시장 등과 함께 유가족들을 직접 만났다.

문 대통령이 빈소에 도착해 손을 잡고 등을 다독이면서 슬픔에 빠진 유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용접할 때 일당 10만원짜리 안전사만 뒀어도 이런 사고는 안 났을 것이다'라는 한 유족의 말에 "안전 관리하는 사람만 있었어도 됐다는 말이죠"라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어머니를 잃은 아들을 만난 문 대통령은 그의 손을 잡고는 "황망한 일이 벌어졌다"면서 "기운 내십시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이 도착한 것을 안 유가족들이 자리에서 일어나려고 하자 "일어나실 필요 없습니다. 앉아계십시오"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억울한 사연이 없게 힘써달라' 등의 요구사항을 들은 문 대통령은 굳은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면서 "뭐가 문제라고 생각하는지 충분히 이해한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의 방문에 감정적으로 격앙돼 있던 일부 유족은 고성으로 항의하기도 했다.

한 여성은 문 대통령을 붙잡고 "사람이 죽었습니다"라며 오열했고 다른 유가족은 "수사 어떻게 되어가나요, 결과 좀 알려주세요"라고 소리쳤다.

다른 유가족은 "'사람이 먼저다'라고 하셨는데 이번에 사람이고 뭐고 없었다"며 "화재가 났으면 구조를 해줘야죠"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제천서울병원을 떠나 다른 희생자들이 안치된 세 곳의 장례식장을 더 방문해 유족들을 위로했다.

제천서울병원 방문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직접 사고현장에 들르기도 했다.

민방위복과 등산화를 착용한 문 대통령은 오후 2시쯤 사고현장 근처에 도착해 유리 파편이 널린 길을 걸어서 화재가 났던 곳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이상민 제천시 소방서장 겸 현장 통제반장으로부터 사고현황을 보고받았다.

보고를 들은 문 대통령은 건물 정문 방향으로 향해 전소된 차량들이 있는 1층 내부에서 작업 중인 국립과학수사연구소 관계자들과 악수하고 이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건물 맞은편 공터에 제천소방서 긴급구조 통제단과 현장지휘소 등이 있는 텐트로 이동해 소방관들을 만났다. 문 대통령은 악수하면서 "고생 많으십니다"라는 말을 건네기도 했다.

자원봉사자들과 밥차 봉사대가 있는 곳도 들러서 "고생하십니다"라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관계자에게 "부상자 상태는 어떻습니까", "돌아가신 분들 장례 절차는 어떻게 하기로 했습니까"라고 물으면서 각별히 사고 수습상황을 챙겼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민정 (sundaynew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文 대통령, "쇄빙선 처럼 위기를 뚫고 평화로 가는 길 열겠다" (2018-01-03 21:32:23)
한중 정상회담 "외교 결례 논란 증폭...대처 방안은" (2017-12-15 16:53:20)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장순배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