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 46건 ]
축구대표팀, 월드컵 이후 첫 A매치 “승리의 땅 고양에서!”
축구대표팀, 월드컵 이후 첫 A매치 “승리의 땅 고양에서!”
[선데이뉴스신문]오는 9월 7일 ‘2018러시아월드컵’ 이후 첫 번째 축구대표팀 평가전이 고양시(시장 이재준)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상대는 FIFA랭킹 22위인 코스타리카. 한국은 57위다. 이번 평가전은 러시아월드컵 이후 새로 선임되는 감독의 데뷔전 무대다. 러시아월드컵 이후 대표팀 개편에 나선 대한축구협회는 월드컵 종료 직후 신임 감독 물색에 돌입, 신임감독 후보와 마지막 조율 중으로 발표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태극전사를 이끌 신임 감독의 각오와 비전을 확인하는 첫 무대가 되며 팬들에게 인사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선수는 EPL에서 통하는 공격수 손흥민(토트넘)을 비롯, 기성룡(뉴캐슬UTD), 이승우(베로나), 황희찬(짤즈부르크), 조현우(대구FC) 등 최고의 선수들이 나올 예정이다. 고양시는 종합운동장 규모에서 첫 번째 A매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지자체로 평가받은 바 있으며 시민들의 성숙한 응원과 호응, 잘 정돈 된 경기장과 시설 등으로 국민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태극전사들은 지난 2011년 ‘2014브라질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에서 상대인 레바논을 6 대 0으로 대파했다. 이듬해 열린 월드컵 최종예선전에서 다시 맞붙은 레바논을 맞아 3 대 0으로 대승, 고양시는 ‘승리의 땅’이란 기분 좋은 별칭을 얻기도 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신임 감독이 이끄는 새로운 축구대표팀의 산뜻한 출발을 ‘승리의 땅 고양’에서 하게 돼 큰 의미가 있다”면서 ‘전국 최고의 스포츠도시’로 꼽히는 고양시가 단순한 스포츠이벤트 개최가 아닌 스포츠복지 증진과 산업 활성화를 앞장서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치른 대표팀은 9월 11일 14년 만에 축구A매치를 갖는 부산으로 자리를 옮겨 칠레와 평가전은 갖는다.
'1% 기적' 도전한 한국...세계 랭킹 1위 독일 꺾은 한국
'1% 기적' 도전한 한국...세계 랭킹 1위 독일 꺾은 한국
[선데이뉴스신문]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의 연속골이 터지면서 2-0으로 이겼다. 세계의 예상을 뒤집은 대한민국의 ‘통쾌한 반란’이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1위 독일과의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마지막 경기에서 2대 0으로 완승했다. 김영권과 손흥민이 후반 추가시간 연속골을 넣어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사상 첫 조별리그 탈락으로 몰아넣었다. 경기 전까지 많은 전문가들은 한국이 독일에 승리할 확률은 1% 남짓이라고 했다. 하지만 한국은 모든 선수가 쓰러질 때까지 한발 더 뛰는 자세로 독일에 후반 45분까지 0대 0으로 맞섰다. 후반 45분의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문전은 혼전에 빠졌고, 김영권 앞으로 공이 흘렀다. 김영권의 왼발을 떠난 공은 독일의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를 뚫고 골문 구석에 꽂혔다. 부심이 김영권의 오프사이드를 지적했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거쳐 득점이 인정됐다. 조급해진 독일은 골키퍼까지 공격 진영으로 전진하며 만회골 득점을 시도했다. 수비 진영에서 볼을 따낸 한국은 최전방의 손흥민에게 길게 패스했고, 손흥민은 단독 드리블 이후 비어 있는 골문에 왼발로 가볍게 공을 밀어넣었다. 독일을 상대로 쐐기골을 터뜨리는 순간이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스웨덴(0-1패)과 멕시코(1-2패)에 2연패를 당한 뒤 독일을 꺾으면서 1승2패(승점 3)를 기록, 독일(1승2패)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F조 3위로 대회를 끝냈다. 16강 진출의 기적을 노린 한국은 상상 속의 ‘2-0 승리’를 이뤄냈지만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물리치면서 아쉽게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선수들 홀인원 경품, 내 손으로 만든다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선수들 홀인원 경품, 내 손으로 만든다
[선데이뉴스신문]지난 14일부터 용인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파72, 7431야드)에서 개막한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에 재미난 이벤트가 열린다. 바로 대회 최종일 파3홀인 17번 홀(211야드)의 핀 포지션을 투표로 뽑는 것. 이 이벤트는 팬들의 참여로 대회를 함께 만들어간다는 취지로 시작하게 됐다. 갤러리 플라자에 위치한 이벤트 보드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토요일까지의 결과를 집계해 반영한다. 투표는 네 개의 핀 위치 중 하나를 고르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그린을 좌측 뒤, 우측 뒤, 좌측 앞, 우측 앞으로 갈라 후보로 삼았다. 특히 17번 홀은 BMW 공식 딜러 도이치 모터스에서 제공하는 BMW M5가 홀인원 경품으로 걸려있어, 많은 골프팬의 눈길을 끄는 곳이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 이번 대회에 걸린 홀인원 부상은 총 세 개로, 6번 홀(235야드)에는 끌레어클리닉에서 제공하는 백화점 상품권(2천만 원), 12번 홀(180야드)은 파나소닉 안마의자, 17번 홀에는 BMW 공식 딜러 도이치 모터스에서 제공하는 BMW M5가 각각 걸려있다. 대회본부는 핀 위치 선정 이벤트 외에도 갤러리 플라자 안에 즐길 거리와 먹거리, 휴식공간을 마련해 대회장을 찾는 갤러리를 배려했다. 갤러리 플라자에서는 100% 당첨 스크래치 복권 이벤트, 갤러리 경품 이벤트, 하나멤버스 이벤트 등을 통해 푸짐한 경품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