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짜집기한 "대통령의 알리바이" 뿐...헌재에 제출된 세월호 7시간행적

기사입력 2017.01.11 14:4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박 대통령 측이 제출한 세월호 7시간행적은 짜집기한 대통령의 알리바이 뿐이라고 말했다.[사진=신민정 기자]
[선데이뉴스=정성남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헌법재판소가 박대통령에게 요구한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해 박대통령 측이 제출한 것은 짜집기한 대통령의 알리바이 뿐이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 세력은 마지막까지 국민과 헌법재판소를 우롱하고있으며 "세월호 7시간 행적은 이미 드러난 사실은 마지못해 인정하면서도 나머지 대부분은 확인할 수 없는 보고와 지시로 채우고 있다"고 맹 비난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등 국정농단 3인방은 헌재 변론기일에 출석조차 안했는데 이는 명백한 헌법재판소에 대한 능멸이고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헌법 재판소는 국정을 농단하고 헌정을 유리한 세력을 반드시 단죄한다는 각오로 탄핵 심판에 임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이어 특검은 최순실씨의 두 번째 태블릿PC를 확보했고, 이 안에 있는 내용은 대통령 임기 3년차인 2015년에 벌어진 삼성의 자금 지원은 물론 또 다른 국정개입 범죄의 증거물이 있다며, 최순실은 그저 아는 지인이 아니고 취임 초기에만 도움을 받았다는 "대통령의 해명은 명백한 거짓임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검은 최순실보다 진실한 "최순실의 태블릿PC로 국정농단세력의 정경유착과 국정농단 혐의를 철저하게 밝혀내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블랙리스트의 전모가 속속 드러날수록 국민의 분노가 커지고 있으며, 특검 수사결과를 보면, "대통령을 위시로 김기춘 비서실장,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 주범으로 나섰고 국정원과 문화부가 합작해 저지른 전근대적인 사상 침해 범죄였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이어 블랙리스트는 그 작성행위 자체가 국가공권력 남용의 극치이고 "헌법에 보장된 사상, 양심의 자유 등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반헌법적인 중대한 범죄이며 이것 하나만으로도 대통령은 탄핵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성남 기자 csn8013@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