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이방카 트럼프 보좌관 접견 및 만찬 "한·미 양국이 영원히 함께 갈 것"

기사입력 2018.02.24 11: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2-24 11;24;08.JPG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온 이방카 트럼프 Ivanka Trump 미 대통령 보좌관과의 만남을 가졌다.[사진출처-청와대]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온 이방카 트럼프 Ivanka Trump 미 대통령 보좌관과의 만남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녹지원에서 이방카 보좌관을 직접 맞이하며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이방카 보좌관은 저녁 7시 30분부터 8시 10분까지 40분간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한미 양국의 우호증진과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마무리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저는 이번 올림픽을 보면서 한국과 미국이 얼마나 가까운 관계인가를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한·미 양국은 양 국가끼리 동맹 관계일 뿐 아니라 국민들 간에도 아주 밀접하게 연결이 돼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연합사 구호가 ‘함께 갑시다, We go together’입니다. 그 구호대로 한·미 양국이 영원히 함께 갈 것입니다."라며 한미 양국이 긴밀한 공조를 강조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이 자리를 통해서 양국 간의 우정과 협력 그리고 파트너쉽을 재확인 함은 물론이거니와 또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최대한의 압박을 위한 공동의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라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우리가 이렇게 양국간의 협력과 가치관을 재확인 하면서 다시 한번 이 자리에 오게 된것을 또한 갖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라며 이번 방한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40분간의 접견이 끝난 후 문재인 대통령과 이방카 보좌관은 상춘재로 이동해 만찬을 가졌다. 만찬은 이방카 보좌관의 기호를 배려하면서도 한국의 맛과 멋을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는 한식 메뉴가 준비되었다. 유대인의 식사법인 코셔(Kosher) 식단을 지키는 이방카 보좌관을 위해 갑각류, 회 그리고 육류도 되도록 피한 식사가 제공되었다.

 

‘연근 배 샐러드'와 옥광밤과 대추를 갈아 만든 ‘대추 황률죽’ 등의 전채요리부터 '갈비구이' '두부구이'를 비롯해 화합을 상징하는 비빔밥과 콩나물국이 메인 요리로 올랐다. 만찬주로는 한국 와인의 대표적 산지인 충북 영동 산 백포도주 ‘여포의 꿈’과 미국의 대표적인 와인산지 나파밸리 산 적포도주을 함께 준비해 한미간의 우애와 화합을 만찬 테이블에서도 보여주었다. 한국의 전통적인 맛을 즐길 수 있는 고구마 부각과 말린 대추, 곶감말이 등이 주전부리로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그리고 이방카 보좌관은 만찬을 가지며 양국 올림픽 선수단의 선전과 여성 경제적 역량강화 및 일·가정 양립의 중요성, 한국 문화와 K-POP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얘기를 나눴다. 이방카 보좌관은 “내 아이들에게 K-POP을 보여줬더니 아이들이 매일 댄스파티를 벌이고 있다”며 “아이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쳐 다음에 대통령 내외 앞에서 한국 노래를 부르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만찬을 마친 후에는 미 대표단을 위한 짧은 하우스콘서트가 이어졌습니다. 국립국악교향악단 소속 안수련 해금 연주자, 문양숙 가야금 연주자가 가야금과 해금의 협연으로 아름다운 한국의 선율을 선보였습니다. '클레멘타인’, ‘메기의 추억’, ‘금발의 제니’ 등 3곡이 연주되었습니다. 오늘 콘서트는 한국의 음악과 문화를 더 가까이 느끼기 위해 음향시설 없이 생생한 선율로 진행됐다.

 

오늘 만찬에 미국 측은 이방카 보좌관을 비롯해 제임스 리쉬 미 연방 상원의원,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마크 내퍼 주한미대사대리, 앨리슨 후커 미 NSC 한국담당 보좌관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김정숙 여사와 임종석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자리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