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3.1절 기념사, "가해자 일본, 위안부 문제...끝났다고 해선 안돼"

기사입력 2018.03.01 15: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301151119_50b25a2e6be75bb26a82995c5e67b241_bhfx.jpg
문재인 대통령이 1일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는 가해자이며 끝났다는 말로 덮을 수 없다고 말했다.사진출처=청와대

 

  

[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1일 문재인 대통령은 3.1절을 맞이하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 기념사를 통해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불행한 역사일수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 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2.jpg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함께 행진하고 있다.

 

또한 "일본에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지 않는다.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독도에 문제와 관련해선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라며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3·1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평화에 기반한 번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나가겠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잘못된 역사를 우리의 힘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앞으로 광복 100년으로 가는 동안 한반도 평화공동체와 경제공동체를 완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분단이 더 이상 우리의 평화와 번영에 장애가 되지 않게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3·1 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3·1 운동의 가장 큰 성과는 독립선언서에 따른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립이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에게 헌법 제1조뿐 아니라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와 태극기와 애국가라는 국가 상징을 물려주었다"며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했다고 우리 헌법이 천명하고 있는 이유"라고 소개했다.
 
3.jpg이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정국에서 전국적으로 벌어진 촛불집회를 언급하면서 "1천7백만 개의 촛불이 3·1 운동으로 시작된 국민주권의 역사를 되살려냈다"며 "새로운 국민주권의 역사가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향해 다시 쓰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우리 정부는 촛불이 다시 밝힌 국민주권의 나라를 확고하게 지킬 것"이라며 "3·1 운동의 정신과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대한민국 역사의 주류로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국내외 곳곳에 아직 찾지 못한 독립운동의 유적과 독립운동가들의 흔적을 계속 발굴하겠다"며 "중국 충칭의 광복군총사령부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맞춰 복원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을 마친 뒤 태극기를 흔들며 독립문까지 행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검은색 두루마기를 입고 김정숙 여사, 시민들과 함께 독립문까지 행진하며 만세운동을 재연했다. 대통령이 직접 만세운동 재연에 나선 건 이례적인 일이다.
 
세종문화회관 내에서 열렸던 그간 기념식과 달리 역사의 현장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앞에서 행사가 열렸다는 점도 의미가 남다르다.이날 행진에선 6종류의 독립운동 태극기가 앞장 섰다. 행진 막지막에는 김숙자 3.1여성동지회장의 선창으로 만세삼창이 이뤄졌다. 행사 종료 후에도 크라잉넛의 독립군가 공연 등 시민들을 위한 즉석공연이 이어진다.[사진출처=청와대]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