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주당, ‘성농단 국민 기만쇼'...막장 드라마 만들어"

기사입력 2018.03.11 13:4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장제원(2).jpg[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자유한국당은 어제에 이어 11일(오늘)에도 더불어민주당의 당내 성추문과 관련한 공세를 이어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집권세력 전체가 성농단으로 국민적 심판대에 오르게 됐다"면서 "국민들은 문재인 정권과 추미애 대표의 민주당을 '추문당'으로 부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장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성추문에 차기 대권주자(안희정 전 충남지사), 대통령의 입(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현직의원(민병두 의원)과 군수(안병호 함평군수)가 망라돼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급기야 민주당은 탄핵 1년 기념으로 '성추문 종합선물세트'를 국민들께 선물했다"고 덧붙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어 "(민주당이) 도저히 뉴스를 아이들과 함께 볼 수 없는 '19금 막장드라마'로 만들었다"면서 "'성농단 국민 기만쇼'를 벌인 '성추문 민주당'은 국민 앞에 참회하고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