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원내대표,“‘드루킹·김경수 게이트’ 성역없이 낱낱이 규명돼야“

기사입력 2018.05.15 13:4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jpg
김동철 원내대표는 “특검을 통해 ‘드루킹·김경수 게이트’의 진상이 성역 없이 낱낱이 규명되어야 한다"고 15일 바른미래당 제7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밝혔다.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김동철 원내대표는 “특검을 통해 ‘드루킹·김경수 게이트’의 진상이 성역 없이 낱낱이 규명되어야 한다” 며 “어렵게 국회가 정상화된 만큼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각종 민생과 개혁입법을 포함한 9천5백여 건의 안건 처리에도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제7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으며 “특검을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수도 없이 강조하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의 결단을 촉구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과 경찰은 댓글로 여론조작을 해 민주주의를 파괴한 심각한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권력 눈치 보기에 급급해서 부실수사·늑장수사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력 핵심부와 관련됐음에도 대통령은 사과 한마디 없었다. 비록 타결이 됐지만, 대통령이 언급조차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깊은 유감을 표했다.

 

1.jpg
김동철 원내대표는 “특검을 통해 ‘드루킹·김경수 게이트’의 진상이 성역 없이 낱낱이 규명되어야 한다"고 15일 바른미래당 제7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 사건의 핵심 의혹인 △19대 대선 기간 동안의 댓글 조작과 △김경수 의원의 연루 여부에 대해 있는 그대로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 특검은 지난해 파헤쳐 진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과 다르지 않게,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다시는 민주주의가 위협받은 일이 없도록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수사에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