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남북 과학기술 협력 거점의 백두산 과학기지 구축 방안 모색’ 세미나 주최

기사입력 2018.07.31 18:0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백두산 과학기지, 세계적 연구협력 거점 될 것”

“남·북 국제공동 연구 인프라 구축 촉발의 계기가 되도록 지원하겠다.”

 

ㄱㄱㄱㄱㄱㄱ.jpg
이상민의원 백두산과학기지 구축 방안 모색 포럼 주최

 

[선데이뉴스신문]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대전 유성을)은 31일 오후 2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 2소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김태년, 안민석, 이종걸 국회의원과 함께 ‘남북 과학기술 협력 거점의 백두산 과학기지 구축 방안 모색’을 주제로 세미나를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 의원은 “‘백두산 과학기지’는 단순한 연구기지의 역할뿐만 아니라 남·북간 연구협력을 통해 남·북 과학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연구기지가 될 것이다. 또한, 백두산 천연물을 활용하여 기반을 구축하고, 첨단 천문연구 인프라를 설치․운용하여 고부가가치 산업을 육성하고 국제 학술대회, 행사 유치 및 외국 연구자들에 연구시설 제공 등을 통해 세계적인 연구협력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와 함께 과학기술 부분의 남북한 교류협력 고도화를 위해서도 전 방위적 노력을 강화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관련 전문가 여러분이 이 물결을 리드해주시고 지혜로운 방안과 방도를 모아주시면 국회에서 도와줄 수 있는 부분들을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다.”며 적극 지지의 의사를 밝혔다.

 

이날 행사는 극지연구소 신형철 정책협력부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통일과학기술연구협의회 최현규 회장의 주제발표, 전문가 패널토론이 진행되었고,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 통일부 이주태 교류협력국장, 이형목 한국천문연구원장,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기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부원장 등 다양한 분야의 과학기술계와 남북협력 전문가들 대거 참석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