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입양인의 작은 쉼터‘엄마 품 동산’준공기념식 마쳐

기사입력 2018.09.14 18:1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9-12-엄마-품-동산-준공기념식2.jpg
‘엄마품(Omma poom) 동산’ 준공기념식

 

[선데이뉴스신문]파주시는 해외입양인이 한국 방문시 모국의 정을 느끼고 그들에게 고향이 돼 주고자 2016년부터 추진했던 ‘엄마품(Omma poom) 동산’ 준공기념식을 지난 12일 조리읍 캠프하우즈에서 개최했다.

 

준공기념식에는 최종환 파주시장, 윤후덕 국회의원, 손배찬 파주시의회 의장, 마크윌리엄스 미국대사관 총영사대행, 조던워시 캐나다대사관 영사, 김원득 중앙입양원장, 가수 인순이와 150여명의 해외입양인 및 관계자 등 300명이 참석했다.

 

파주시는 2017년 11월 캠프하우즈(610,808㎡) 내 2천224㎡ 규모로 엄마품 동산 조성을 시작해 모시적삼을 입은 어머니의 팔 안으로 둥글게 안겨지는 모습을 조형화한 상징조형물과 재미 조각가 김원숙 작가가 기증한 엄마가 아기를 안은 ‘Shadow Child’ 조형물, 관내 개인이 기증한 ‘모자상’ 등 조형물을 설치했으며 조성당시 재미 비영리단체인 Me&Korea 등 해외입양인 단체가 동참했다.

 

스페셜 게스트로 행사에 참석한 가수 인순이씨는 혼혈인으로 한국에서 느꼈던 감정을 함께 공유하고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갖게 해주는 솔직한 이야기로 참석한 모두에게 큰 감동을 줬고 해외입양인들은 입양 전 기억하고 있는 엄마를 찾는 감동의 편지 낭송과 고향의 봄을 노래 불렀다.

 

이날 준공식에는 6·25 전쟁 중 장진호 전투에 참여한 뒤 미국으로 돌아가 4명의 한국인을 입양해 한국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부시 허드슨(88세)씨가 참석해 파주시로부터 감사패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최종환 파주시장은 “‘엄마 품 동산’은 사람중심, 휴머니즘 실천으로서 평화로운 세상을 염원하며 다시는 이 같은 슬픔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해외입양인 대표는 파주시에 감사패를 전달하며 “우리가 누구인지 기억하게 해 준 파주시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준태 기자 sundaynews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