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 “방사능무덤 옆에서 생산한 쌀, 우리 국민 밥상에 올라오지 못하도록 지켜나가겠다”

기사입력 2019.07.19 01:2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719013038_34631b4890b13bb8a29f61a501bbbbe1_fpul.jpg더불어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산 쌀 80%가 이미 일본 전국 외식 체인점과 편의점에 공급돼 한국 관광객들의 섭취 가능성이 크다.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이 지난해 750만 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일본에 와서 음식을 먹고 갔는데 수입 규제는 의미가 없다고 말한 바 있다고 더불어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 7월 18일(목) 오후 16시 53분에 논평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후쿠시마 지역 경기 활성화 방침을 세운 아베 정부는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선수단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후쿠시마산 쌀이 현재 약 70% 가량 산업용으로 쓰이고 있다는 일본 농림수산성의 발표와 80%가 산업용으로 쓰인다는 일본 전국농업협동조합연합회 조사결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BBC는 원전으로부터 불과 4km 떨어진 마을 오쿠마에서 각종 농사가 다시 시작됐지만 토양 방사능 수치가 다른 지역에 비해 10~15배 높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2015년 8월부터 유의미한 수준의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고 있다며 자국민 뿐만 아니라 관광객 올림픽 출전 선수들에게까지 제공한다는 방침을 유지한 상태다 라고 했다.

 

후쿠시마에서는 매년 약 1000만 가마 이상의 쌀을 생산한다. 이중 대부분이 현재 생산지 불명의 국내산 표지만 붙인 채 산업용으로 흘러가고 있다. 농지 옆에는 원전 사고로 오염돼 긁어낸 토양을 녹색 방수천으로 씌워 쌓아 놓았다. 사실상 방사능 무덤인 셈이다. 앞으로도 우리 국민 밥상에 오염된 먹거리가 올라서지 못하게 한 제도적 안전망은 계속 유지돼야 하며, 올림픽에 출전한 우리 선수들의 먹거리도 안전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의 수입 제한을 풀라는 일본의 외교적 압박이 있더라도 일본산 농수산품 수입을 전면 금지한 우리 정부와 발맞춰 법제도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또한 앞으로 필요한 보완점들을 찾아 국민 안전 먹거리를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